2018.02.09 (금)

  • -동두천 5.5℃
  • -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5.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1.8℃
  • 구름조금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4℃
  • -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1℃
  • -강화 5.6℃
  • -보은 7.8℃
  • -금산 8.5℃
  • -강진군 7.5℃
  • -경주시 12.5℃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한섬, 증권가에서 부정적 전망…왜

KB증권 대신증권 이구동성 “4분기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한섬[020000]에 대해 KB증권과 대신증권 등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9KB증권은 한섬의 목표주가를 41000원에서 39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기대치(컨센서스)를 크게 하회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다만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역사적인 하단 구간에 있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는 추가적인 주가 하락 시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한섬의 목표주가를 39000원에서 35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실적이 부진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한섬의 경우 지난해 4분기 수입 브랜드 계약 종료에 따른 20억원 내외의 재고충당금 반영으로 영업이익이 64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76% 감소하며 크게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김은지 KB증권 연구원은 한섬의 4분기 매출은 401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3.1%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64억원으로 76.2%나 줄었다특히 영업이익은 컨센서스(314억원)79.8%나 밑도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SK네트웍스 패션 부문의 연결 편입 효과가 반영되면서 외형성장에 기여했으나 SK네트웍스 패션 제고 손실의 일시 반영으로 어닝쇼크불가피했다면서 올해 계약이 만료되는 수입 브랜드 관련 비용도 향후 불확실성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섬의 기존 고마진 브랜드 타임시스템등의 성장성 저하도 실적 개선의 걸림돌로 작용했다올해 이 부분이 얼마나 개선되는지가 주가 회복의 관건이고 주가는 상반기 저점에서 회복할 것으로 보이지만 지난 2년간 실망스러운 실적 때문에 회복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