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5.5℃
  • -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5.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9℃
  • 맑음울산 11.8℃
  • 구름조금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4℃
  • -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1℃
  • -강화 5.6℃
  • -보은 7.8℃
  • -금산 8.5℃
  • -강진군 7.5℃
  • -경주시 12.5℃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KB금융·롯데쇼핑·하이비젼시스템, 증권사가 주목하는 진짜 이유

“실적 개선 지속” “올해 이익 증가 기대” “4분기 깜짝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KB금융[105560]과 롯데쇼핑[023530], 하이비젼시스템[126700]에 대해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9일 유안타증권은 KB금융의 목표주가를 7만원에서 75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내용과 규모 면에서 모두 양호했고 올해도 실적 개선이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유안타증권은 수익성 개선에 따라 목표 주가순자산비율(PBR) 배수를 경쟁사 수준으로 올려 목표주가를 올렸으며 KB금융은 인수합병(M&A), 배당 확대 등 추가적인 주주가치 제고 정책이 가능한 은행이라는 점에서 주가 매력도 높다고 밝혔다.


이날 KB증권은 롯데쇼핑에 대한 목표주가를 28만원에서 30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회사의 이익이 올해 고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롯데쇼핑의 경우 올해 영업이익은 낮은 기저효과와 중국 할인점 매각 등에 힘입어 작년보다 59%가량 증가한 8350억원에 달할 것이며 사드 보복 해소로 국내 백화점과 해외 할인점의 높은 이익 증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하이비젼시스템의 목표주가를 19000원에서 23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에 깜짝 실적을 냈다는 평가에 기인한다

 

유진투자증권은 올해에도 하이비젼시스템의 경우 3D센싱카메라와 듀얼카메라 시장 확대로 고성장을 지속할 것이며 올해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지난해보다 각각 33.4%, 24.4% 증가한 2252억원과 350억원을 제시했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KB금융의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554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2.1% 증가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한 양호한 실적이라며 핵심 이익지표가 양호할 뿐만 아니라 계열사 실적도 두루두루 좋은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KB금융의 올해 예상 당기순이익과 자기자본이익률(ROE) 추정치는 33000억원과 10.4%”라면서 이는 지난해 ROE 10.8%와 비슷한 수준으로 추가적인 이익지표 개선과 계열사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현재 주가는 주가순자산비율(PBR) 0.6배 수준이어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장점도 유효하다면서 롯데쇼핑이 발표한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69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 줄었지만 전년 같은 기간의 세금 환급 등 일회성 이익을 빼고 보면 33% 증가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하이비젼시스템이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12억원과 12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9.8%, 1348.4% 늘어나 큰 폭의 실적 성장을 이뤘다면서 이는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