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6.8℃
  • -강릉 -4.7℃
  • 맑음서울 -6.9℃
  • 구름많음대전 -3.9℃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1.5℃
  • 구름조금광주 -1.8℃
  • 맑음부산 -0.7℃
  • -고창 -1.7℃
  • 구름많음제주 2.8℃
  • -강화 -5.5℃
  • -보은 -5.1℃
  • -금산 -3.9℃
  • -강진군 0.4℃
  • -경주시 -2.1℃
  • -거제 0.9℃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LG전자, 청량리역에 V30 체험존 설치

[KJtimes=김봄내 기자]LG전자가 기차로 겨울 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에게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 알리기에 나섰다.

 

LG전자는 11일 서울 청량리역에 64(제곱미터) 규모의 LG V30 체험존을 설치했다. 25일까지 운영하는 이번 체험존에서 설 연휴, 방학 등을 이용해 고즈넉한 설경(雪景)과 역동적인 겨울 축제를 사진으로 남기고 싶어하는 여행객들을 사로잡는다.

 

체험존에서는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 영화처럼 촬영할 수 있는 시네 비디오 눈에 보이는 대로 자연스러운 저왜곡 광각카메라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LG 페이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LG전자는 겨울여행의 추억을 잘 담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과 사진 촬영시 알아두면 좋은 팁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LG V30는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카메라에 글라스 소재의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를 적용했다. 이 렌즈는 기존 플라스틱 렌즈보다 빛 투과율이 높아 피사체의 디테일까지 더욱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으며, 보다 정확한 색감과 사실적인 질감을 표현해 준다.

 

화면 가장자리 왜곡을 줄인 저왜곡 광각 렌즈는 사람 시야각과 비슷한 120도 화각(畵角)으로 자연스러운 풍경을 촬영할 수 있게 한다. 눈 덮인 들판의 고요함, 산의 웅장함 등 겨울 풍경의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내는데 최적이다.

 

LG V30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가볍고 얇아 세련미와 휴대 편의성을 모두 갖췄다. 무게는 158g, 두께는 7.3mm에 불과해 대화면 스마트폰은 크고 무겁다는 편견을 깼다.

 

LG전자는 겨울 풍경을 담고 싶어하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LG V30로 누구나 손쉽게 전문 사진가처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방법을 알리고 있다. 최근 블로그1)와 페이스북2) SNS에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겨울 사진 잘 찍는 팁을 소개했다.

 

김주원 사진작가는 강원도, 전라북도, 충청남도 등을 여행하며 LG V30로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 설명과 함께 광각을 활용할 것 피사체에 더 가깝게 다가갈 것 다양한 시선으로 찍을 것 설경에서는 노출을 높일 것 파란 하늘이 나오도록 찍을 것 후보정이 쉬운 DNG파일로 저장할 것 전문가 작품을 따라해 볼 것 등 사진 잘 찍는 7가지 팁을 추천했다.

 

LG전자 안병덕 모바일마케팅 담당은 정갈함과 역동성을 느낄 수 있는 겨울 여행에서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처럼 찍을 수 있는 LG V30의 강점을 적극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