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6.8℃
  • -강릉 -4.7℃
  • 맑음서울 -6.9℃
  • 구름많음대전 -3.9℃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1.5℃
  • 구름조금광주 -1.8℃
  • 맑음부산 -0.7℃
  • -고창 -1.7℃
  • 구름많음제주 2.8℃
  • -강화 -5.5℃
  • -보은 -5.1℃
  • -금산 -3.9℃
  • -강진군 0.4℃
  • -경주시 -2.1℃
  • -거제 0.9℃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행안부, 포항 지진에 비상단계 발령...재난문자 늦은 이유는?

[KJtimes=김봄내 기자]행정안전부는 11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난 뒤로 행안부 차원의 비상단계를 발령해 지진 피해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날 이같이 전하면서 "현재까지 파악된 큰 피해 상황은 없다"고 말했다.

 

행안부 차원의 비상단계가 발령되면 행안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 근무에 더해 담당부서인 지진방재대응과 직원들이 추가로 투입된다.

 

규모 5.0 이상의 강력한 지진이 나면 정부는 전 부처가 참여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리게 된다.

 

행안부는 전만권 재난복구정책관을 포항 현지에 파견해 현장 피해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현황은 경상 2, 고장난 현관 문개방 11, 엘리베이터 멈춤 2, 건축물 상수도관 파열 1, 에어컨 실외기 안전조치 1건 등 17건이다.

 

경상자 중 1명은 머리를 다쳤고, 나머지 1명은 지진동으로 놀라 119에 도움을 요청한 경우다.

 

한편 긴급재난문자가 지진 발생 후 약 7분 후에 늑장 발송된 것과 관련해 기상청과 행안부는 재난문자 관련 시스템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찾고 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