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5.2℃
  • -강릉 -3.8℃
  • 맑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3.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5℃
  • 구름조금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0.1℃
  • -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3.7℃
  • -강화 -4.6℃
  • -보은 -4.5℃
  • -금산 -3.7℃
  • -강진군 -1.2℃
  • -경주시 -0.7℃
  • -거제 0.0℃
기상청 제공

자동차열전

스카니아, '올 뉴 스카니아' 런칭 행사 성료

[KJtimes=김봄내 기자]프리미엄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카이 파름)11, ‘올 뉴 스카니아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하며 대대적 고객 행사를 펼쳤다.

 

스카니아가 20여년 만에 발표한 프리미엄 차세대 트럭, ‘올 뉴 스카니아는 스카니아 역사상 가장 긴 10년의 연구개발 기간과 역대 최대 개발 비용인 20억 유로(한화 27,000억 원)를 들여 탄생한 풀체인지 신차다. 이번에 출시된 신차는 총 트랙터 10종으로 410마력에서 650마력까지 다양한 마력대를 갖췄다.

 

신차 출시를 기념해 스웨덴 본사에서 에릭 융베리(Erik Ljungberg) 수석부사장과 크리스토퍼 한센(Kristofer Hansén) 스타일링 및 산업 디자인 총괄이 방한하여 강원도 인제에서 고객 및 스카니아 임직원 700명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이벤트도 진행하였다. 스카니아는 고객들이 올 뉴 스카니아트럭의 프리미엄 특징을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시승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공간을 마련했으며 평창 올림픽 스웨덴 하우스를 방문해 스카니아 본사가 있는 스웨덴의 문화를 체험하도록 했다.

 

스카니아 글로벌 수석 부사장 에릭 융베리는 올 뉴 스카니아 트럭은 차량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를 한 단계 향상시켜 고객에게 프리미엄 서비스와 혁신적인 기술을 제공한다, “이미 상용차 업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상 중 하나인 “International Truck of the Year”2017년에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이번 신차를 아시아의 주요 시장인 한국에서 최초로 판매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무려 지구 300바퀴에 달하는 1,250km의 주행 테스트를 거친 올 뉴 스카니아는 스카니아 트럭의 강점인 안전성과 연비 효율, 운전자 편의성 등의 특장점을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 획기적인 기어변속 시스템을 도입하며 트럭업계의 새로운 프리미엄기준을 재정립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스카니아만의 독특한 모듈러 시스템으로 더 빨라지고 편리해진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스카니아는 이번 신차를 통해, 고객 맞춤형 운송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운송물의 종류나 사업 유형에 관계 없이 지속가능한 수익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있다.

 

스카니아 신차는 SCR-only 엔진을 전차종에 적용하여 기존 EGR 엔진 대비 최대 80kg를 경량화 하며 대대적인 정비를 마쳤다. 또 개선된 인젝터와 연소 챔버, 냉각 용량 향상을 통해 연비 효율성을 더욱 높였다. 또한, 향상된 파워트레인과 개선된 에어로다이나믹(성능)으로 연료 소비량을 5% 줄였다.

 

특히, 뉴 스카니아 옵티크루즈는 새롭게 도입한 레이샤프트 브레이크(Lay shaft brake)를 통해 45% 빨라지고 부드러운 기어 변속을 실현하며, 어떠한 운행조건에서도 더 나은 핸들링과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신차는 다양한 상용차 업계 최초의 프리미엄 옵션을 도입했는데, 좌석 측면에 탑재된 사이드 커튼 에어백이 그 중 하나다. 이 기능으로 인해 운송 업계에서 가장 심각한 사고로 일컫는 이탈, 전복 사고 등에 의한 운전자 사망율이 25%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애플 카플레이를 업계 최초로 도입하여 차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동할 수 있게 했다. 운전자의 아이폰 인터페이스가 차량 내부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구현되기 때문에 운전 중에도 안전하게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다.

 

운전자 편의를 위한 실내 공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더욱 얇아진 A-필러로 가시성을 넓혔으며 운전석과 계기판, 대시보드 등이 인체공학적으로 재설계 되었다. 아울러, 침대는 최대 1미터까지 확장되어 운전자에게 더 편안한 휴식을 제공하며, 더 넓어진 내부 공간과 수납장으로 실내를 넓고 쾌적하게 활용 할 수 있다.

 

스카니아는 능동·수동 안전성을 모두 강화하여 운전자와 외부 도로 사용자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기능도 소개했다. 새로운 고강도 스틸 캡 구조는 더욱 견고해진 충돌 성능을 제공하며, 30인치로 확장된 브레이크챔버는 5% 개선된 제동력을 보장한다. 또 새로운 캡과 프론트 액슬 서스펜션으로 적재 시의 무게 배분과 주행 안전성이 더욱 향상되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