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3.9℃
  • -강릉 -3.1℃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조금대구 -0.9℃
  • 구름조금울산 0.1℃
  • 광주 -0.4℃
  • 구름많음부산 0.4℃
  • -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3.4℃
  • -강화 -3.9℃
  • -보은 -3.4℃
  • -금산 -3.9℃
  • -강진군 -0.4℃
  • -경주시 -0.7℃
  • -거제 0.4℃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최다빈, 단체전 쇼트 65.73점 '개인 최고점' "엄마 가장 생각나"

[KJtimes=김봄내 기자]한국 피겨 여자싱글 최다빈이 올림픽 데뷔전에서 클린 연기를 펼치며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점을 작성했다.

 

최다빈은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7.16점에 예술점수(PCS) 28.57점을 합쳐 65.73점을 따냈다.

 

이날 점수는 최다빈이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프로그램 최고점(62.66)을 무려 3.07점이나 끌어올린 결과다.

 

6번 연기자로 나선 최다빈은 영화 옌틀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파파 캔 유 히어 미'(Papa Can you Hear Me)의 선율에 맞춰 첫 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30)에서 수행점수(GOE)0.5점을 챙기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점프(레벨 4)에 이어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 4)을 깔끔하게 연기한 최다빈은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플립(기본점 5.83)에서 GOE 0.3점을 챙긴 뒤 이어진 더블 악셀(기본점 3.63)에서도 GOE 0.5점을 추가하며 순항했다.

 

최다빈은 스텝 시퀀스와 레이백 스핀으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마무리하며 만족한 듯 주먹을 불끈 쥐며 올림픽 데뷔전을 실수 없는 클린 연기로 마무리했다.

 

경기 후 최다빈은 가장 생각나는 사람을 묻는 말에 "그동안 많이 의지했고 믿었던 우리 엄마"라며 울먹였다.

 

이어 "날 믿어주셨던 엄마가 있어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 같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최다빈은 지난해 6월 어머니가 암 투병 끝에 돌아가시면서 큰 슬픔에 잠겼다.

 

한동안 제대로 운동하지 못했던 최다빈은 역경을 이겨내며 다시 일어났고, 평창올림픽 선발전에서 우승하며 당당히 올림픽 무대에 섰다.

 

그리고 11일 처음 출전한 올림픽 무대에서 한 치의 실수 없이 깔끔한 연기를 펼치며 하늘에 있는 엄마에게 최고의 무대를 바쳤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