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7.5℃
  • -강릉 -3.2℃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0.3℃
  • -고창 -0.3℃
  • 맑음제주 3.9℃
  • -강화 -5.1℃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0.5℃
  • -경주시 -1.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SK케미칼·대한유화, 묙표주가 ‘쑥’…이유 들어보니

“업황 호조” “사업 전개 본격화” “호실적 전망”

[KJtimes=김승훈 기자]대한항공[003490]SK케미칼[285130], 대한유화[006650]의 목표주가가 상향조정됐다. 이에 따라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KB증권은 대한항공의 목표주가를 43000원에서 46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항공 여객 업황이 양호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내국인 출국자 수 증가와 중국인 관광객 회복 등으로 항공 여객 수요가 공급보다 더 빠르게 늘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9.7%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증권은 SK케미칼의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13만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지주회사 전환 후 사업 전개를 본격화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삼성증권은 SK케미칼의 경우 전날 SK유화 소규모 흡수합병을 공시했는데 이로 인해 원재료 안정적 확보, 유화 사업 내재화에 따른 사업 효율성 확대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대한유화의 목표주가를 4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대한유화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041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이후 두 번째로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으며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290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개선된 것도 원화 강세로 비용 절감 효과를 본 데다 여객 및 화물수송이 늘었기 때문이라며 주당 250(우선주는 300)의 배당 등 경영진의 주주친화 정책도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승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종속회사 이니츠 대상의 599억원 규모 전환우선주 증자의 경우 슈퍼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폴리페닐렌 설파이드(PPS)의 차량 경량화와 전기차 소재 활용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설비 및 공정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SK케미칼이 미국 사노피 파스퇴르와 15500만 달러 규모로 세포배양방식의 고효율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생산기술 이전계약을 맺은 것과 백신 사업부 분사 등도 성과를 도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타이트한 시황을 기반으로 스프레드(제품 가격과 원료 가격의 차이)가 꾸준히 확대됐고 원재료 가격 안정화에 따른 원가 절감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대한유화는 올해 연간 증설 효과가 모두 반영돼 535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추정되고 지난해 4분기 실적을 기점으로 증설 효과를 확인하는 단계로 진입했다고 판단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



'스태프 성추행 의혹' 이명행, 연극 중도 하차 "뼈저리게 후회" [KJtimes=이지훈 기자]연극배우 이명행이 과거 성추행 논란으로 출연 중인 연극에서 중도 하차했다.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 출연 중이던 배우 이명행은 11일 소속사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과거 제가 잘못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특히 성적 불쾌감과 고통을 느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저의 잘못된 행동이 얼마나 큰 상처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 가장 후회스럽고 너무 가슴아프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으며 진심으로 지금 이 죄송한 마음 꼭 새기고 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소셜미디어에서는 이명행이 과거 공연에서 스태프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극 관련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확산하자 이명행이 주인공 '몰리나'역으로 출연 중이던 '거미여인의 키스' 제작사는 이명행 배우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공연에서 조기 하차한다고 밝히고 캐스팅 변경을 공지했다. 연극무대에서 주로 활동해 온 이명행은 지난해 연극 '20세기 건담기', '프라이드', '3일간의 비', '발렌타인데이' 등에 출연했으며 TV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