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7.5℃
  • -강릉 -3.2℃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0.3℃
  • -고창 -0.3℃
  • 맑음제주 3.9℃
  • -강화 -5.1℃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0.5℃
  • -경주시 -1.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코웨이, 증권사들이 목표주가 ‘내린’ 까닭

“4분기 시장 전망치 밑도는 실적” “점유율 하락 지속”

[KJtimes=김승훈 기자]코웨이[021240]에 대해 유진투자증권과 메리츠종금증권 등이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함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3일 유진투자증권은 코웨이에 대한 실적 추정치를 낮추고 목표주가도 12만원에서 1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와 내년 실적 전망치를 각각 2.9%, 3.4% 낮춘 것이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536억원과 107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6.4%, 11.1% 늘어났는데 이는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진투자증권은 긴 추석 연휴로 영업일 수가 줄어 고마진의 환경 가전 부문 매출 증가세가 주춤했고 해파필터 교체 주기가 도래해 원가율도 높아졌으며 경쟁 격화로 신규 광고 제작 등 비용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메리츠종금증권은 코웨이의 목표주가를 기존 117000원에서 102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단기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점유율 하락으로 주가 상승폭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코웨이의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4% 증가한 6436억원, 영업이익은 11.0% 늘어난 1071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소폭 밑돌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영업이익은 기존 고객 점유율 수성을 위한 마케팅 비용 증가로 기대치를 하회했으며 해약률은 역대 최저수준이나 광고선전비와 기타 판매관리비가 각각 46.8%20.2%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선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4%, 9.5% 늘어난 6553억원과 1324억원을 제시한다신제품 의류청정기 출시가 5월로 예정돼 본격적인 매출 증가는 2분기에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코웨이의 올해 연간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7.5% 늘어난 27100억원, 영업이익은 10.2% 증가한 5210억원으로 각각 예상했으나 후발주자들과 경쟁이 우려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양 연구원은 코웨이가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국내 렌털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보이나 중저가 제품을 앞세운 후발주자들의 성장으로 점유율 하락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 회사가 의류 청정기 등 신규 카테고리에서 계정을 확대하고 얼음정수기 사태 이전 수준의 평균가격을 회복하기 전까지 주가 상승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



'스태프 성추행 의혹' 이명행, 연극 중도 하차 "뼈저리게 후회" [KJtimes=이지훈 기자]연극배우 이명행이 과거 성추행 논란으로 출연 중인 연극에서 중도 하차했다.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 출연 중이던 배우 이명행은 11일 소속사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과거 제가 잘못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특히 성적 불쾌감과 고통을 느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저의 잘못된 행동이 얼마나 큰 상처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 가장 후회스럽고 너무 가슴아프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으며 진심으로 지금 이 죄송한 마음 꼭 새기고 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소셜미디어에서는 이명행이 과거 공연에서 스태프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극 관련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확산하자 이명행이 주인공 '몰리나'역으로 출연 중이던 '거미여인의 키스' 제작사는 이명행 배우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공연에서 조기 하차한다고 밝히고 캐스팅 변경을 공지했다. 연극무대에서 주로 활동해 온 이명행은 지난해 연극 '20세기 건담기', '프라이드', '3일간의 비', '발렌타인데이' 등에 출연했으며 TV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