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0.9℃
  • -강릉 1.5℃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3.5℃
  • -고창 1.4℃
  • 맑음제주 5.3℃
  • -강화 0.6℃
  • -보은 -0.7℃
  • -금산 -0.9℃
  • -강진군 2.8℃
  • -경주시 0.7℃
  • -거제 2.8℃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올림픽 기간 겹친 설 연휴, 과식•폭식 막아주는 식음료 제품들

[KJtimes=김봄내 기자]올 설 명절 역시 과식 및 폭식에 대해 우려하는 사람이 많다. 특히 올해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과 겹치면서 TV 앞을 떠나지 못할 사람들의 늘어난 몸무게 걱정은 예년보다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추석연휴가 끝나고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541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5명 중 3명이 명절 후유증을 겪었다고 답했으며 이 중 체중증가(26%), 소화불량(20.8%) 등 과식폭식 등으로 인한 증상이 상당부분 차지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비만클리닉 복아름 원장은 명절음식은 특히 기름기가 많고 칼로리가 높아, 평소와 비슷한 양의 식사를 해도 포만감은 동일하지만 열량은 2배 이상 차이가 날 수 있다평상시 식욕을 절제하던 사람도 명절 분위기에 휩쓸려 쉽게 과식하게 되므로 식전에 저칼로리 식품으로 포만감을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식음료업계에는 현재 포만감은 높이고 칼로리는 낮춰 과식을 예방하고 몸의 밸런스를 잡아주는 제품이 다양하게 출시돼 있다.

 

블루다이아몬드의 아몬드 브리즈100% 캘리포니아산 프리미엄 아몬드를 갈아 만든 식물성 음료다. 이 제품은 칼슘과 비타민 E 등 슈퍼푸드 아몬드의 영양이 그대로 담겨 있고 일본, 호주 등의 해외에서는 우유처럼 마실 수 있어 아몬드 밀크라고도 한다. 특히 아몬드 브리즈 언스위트는 설탕이 전혀 첨가돼 있지 않아 일반우유 대비 1/3에 불과한 35kcal의 저칼로리(190ml 기준)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추구하는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한끼 대용식으로 선호되고 있다. 또한 우유를 소화시키기 힘든 유당불내증에도 부담이 없다.

 

아몬드 브리즈 관계자는 이 제품은 체내에 필요한 영양소가 충분히 들어있고 포만감도 높아 연휴기간 또는 이후에 식사대용식으로 좋다또한 설탕이 들어있지 않아 명절에 접하기 쉬운 가공음료 대신 마시면 칼로리 걱정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매일유업의 매일두유 99.89(구구팔구)’ 역시 설탕이 함유되지 않은 설탕 0%의 제품이다. 두유액 99.89%를 함유해 두유 본연의 맛을 살려 기존 두유의 단맛을 부담스러워 하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이다. 또한 콩은 식이섬유가 풍부해 대표적으로 포만감이 높은 식품이며 소화가 잘 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식물성 단백질을 그대로 담고 있는 식물성 음료에 두유액 외에 첨가물을 함유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일반 소비자뿐만 아니라 단백질이 필요한 임산부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하이트진로음료의 블랙보리는 국내산 검정보리를 사용한 차 음료로, 일반 보리 대비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 함유량이 4, 식이섬유가 1.5배 가량 많은 검정 보리 품종을 사용했다. 또한 무설탕, 무색소, 무카페인이며 이뇨작용이 없는 보리차 특성상 체내 수분보충과 갈증 해소에 뛰어나며 볶은 검정보리를 단일 추출하는 공법을 통해 잡미와 쓴맛을 최소화하고 보리의 깊고 진한 맛을 구현했다.

 

다이어트 브랜드 글램디가 최근 출시한 저칼로리 간식 ‘4kcal 곤약 워터젤리 2역시 칼로리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곤약을 함유해 포만감은 물론 탱글탱글한 식감까지 느낄 수 있으며 체내에 거의 흡수되지 않는 저칼로리 감미료인 에리스리톨을 사용해 칼로리 부담이 없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