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4.3℃
  • -강릉 6.7℃
  • 흐림서울 5.2℃
  • 구름조금대전 7.2℃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8.4℃
  • -고창 8.9℃
  • 맑음제주 12.0℃
  • -강화 5.9℃
  • -보은 -1.4℃
  • -금산 6.4℃
  • -강진군 8.1℃
  • -경주시 9.0℃
  • -거제 9.1℃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네스프레소 버츄오 출시 기념, '버츄오 커피 클래스'에 초대합니다

[KJtimes=김봄내 기자]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Nespresso)가 새로운 커피 시스템 라인 버츄오(Vertuo)의 출시를 기념해 오는 227일부터 418일까지 네스프레소 청담 플래그쉽 부티크에서 <버츄오 #커피 클래스(#anotherlevel coffee class)>를 진행한다. 네스프레소가 마련한 이번 클래스는 커피 메이킹 과정부터 추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커피 이야기를 담은 커피 클래스와 나만의 머그를 만들어 보는 머그 아트, SNS 포토 클래스 등이 준비되어, 참석자들에게 네스프레소만의 커피 경험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클래스 참석자들에게는 네스프레소 버츄오 출시를 기념하여 한정 제작한 버츄오 기프트 박스를 선물하며, 당일 버츄오 머신을 구매하면 5만원 상당의 클럽 크레디트 바우처를 증정하고, 이 바우처로 웰컴 오퍼를 구매하면 디스커버리 캡슐 디스펜서(캡슐 불포함)와 함께 한정 제작한 에코백과 터치 컬렉션 머그를 추가로 증정하는 특별한 혜택이 있다.

 

참가 신청은 네스프레소 공식 SNS 채널을 통해 213일부터 가능하며, 네스프레소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nespresso) 또는 인스타그램(Instagram.com/nespresso.kr)나에게 다른 차원의 커피가 필요한 순간이벤트에 참여하여 좋아요를 누르고, 친구를 초대하여 댓글을 작성하면 된다. 이벤트 공지 게시글을 많이 공유하고, 성의있는 댓글을 남길수록 커피 클래스 당첨 확률이 높아진다. 자세한 내용은 이벤트 공지글과 연결되는 신청 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번 이벤트는 네스프레소가 세계 최초 센트리퓨전(Centrifusion) 회전 추출로 완성한 풍성한 크레마와 깊은 바디감의 커피를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경험하게 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6일 국내에서 출시된 네스프레소 버츄오는 최대 7,000RPM의 초고속 회전 추출로 풍부한 크레마와 깊은 바디감의 지금까지 경험할 수 없었던 다른 차원의 커피를 완성하며 한국인의 높은 커피 취향과 새로운 커피 경험에 대한 니즈를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네스프레소 버츄오는 청담 네스프레소 플래그십 부티크를 포함 전국 13개 네스프레소 부티크, 네스프레소 공식 홈페이지, 모바일 앱, 네스프레소 클럽에서 구매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