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3.0℃
  • -강릉 8.8℃
  • 흐림서울 3.9℃
  • 연무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1.6℃
  • 흐림광주 8.3℃
  • 흐림부산 11.0℃
  • -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1.8℃
  • -강화 1.7℃
  • -보은 5.7℃
  • -금산 5.7℃
  • -강진군 8.0℃
  • -경주시 13.0℃
  • -거제 10.9℃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코리안서포터즈, ‘평창동계올림픽 응원 퍼포먼스’ 세계적인 화제

[kjtimes=견재수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이후 코리안서포터즈(총재 문상주)의 길거리 퍼포먼스가 화제다.

 

코리안서포터즈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지난 9일 종교인들과 국악인을 위주로 구성된 80여 명의 길거리응원단을 구성해 평창 일대를 순회했다.

 

또 이틀 후인 11일에는 전문인단체 위주 70명 규모의 응원단을 구성해 한국과 캐나다의 믹스더블 경기가 진행된 강릉 컬링경기장 앞에서 길거리 응원전을 진행했다. 길거리 응원전의 내용은 구호와 응원가 제창, 국악 공연 등이다.

 

코리안서포터즈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참가국 선수단들을 모두 응원해 세계 여론의 찬사를 받았으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시민자원봉사단체와 함께 92개 참가국 선수들을 모두 응원하고 있다.

 

코리안서포터즈는 지난 4일부터 사흘간 인천국제공항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입국하는 선수단을 환영하는 퍼포먼스로 중국, 일본, 러시아, 체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많은 나라 선수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코리안서포터즈의 행보는 국내는 물론,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전 세계 대표선수들과 언론인들에게 연일 화제다.

 

프랑스에서 온 아르노(34)기자는 자국선수들 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 선수들을 응원한다니 다른 나라에서는 볼 수 없는 일이다. 한국인들의 외국인을 배려하는 마음에 감동했다며 놀랍다는 표정을 지었다.


문상주 총재는 길거리응원전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모든 선수단의 기를 살리고 대한민국 국민들의 우정을 전할 것이라며 올림픽 기간 중에 계속해서 길거리응원전으로 외국인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리안서포터즈 운동이 세계인들을 우리 친구로 만드는 운동이며 결과적으로 대한민국을 찾는 관광객을 크게 늘려 우리 내수경기를 진작하는 원동력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

매일유업, 평창지역에 소화가 잘되는 우유 2018개 기부 [kjtimes=정소영 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이 지난 12일 평창군을 방문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 총 2018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유제품 공식 서포터인 매일유업은 금번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의 대한민국 첫 금메달 획득을 기념하며 ‘소화가 잘되는 우유’ 2018개를 전달한 것. 매일유업은 남은 올림픽 기간 내 대한민국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할 때마다 지역을 선정해‘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기부는 매일유업과 평창군이 지난 2015년부터 공동으로 노쇠 예방을 위한 건강관리 프로젝트 연구 활동을 수행해 온 인연이 금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까지 이어진 것이다. 매일유업과 평창군 보건의료원은 그동안 평창군 노인들을 대상으로 영양섭취와 운동 중심의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 임상연구 수행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9월 ‘지역사회 노인의 건강과 영양’ 이란 주제로 예방적 건강관리 프로그램의 임상적인 효용성을 살펴보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 평창지역의 어르신 건강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기부해 뜻 깊게 생각한다”며, “평


코리안서포터즈, ‘평창동계올림픽 응원 퍼포먼스’ 세계적인 화제 [kjtimes=견재수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이후 코리안서포터즈(총재 문상주)의 길거리 퍼포먼스가 화제다. 코리안서포터즈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지난 9일 종교인들과 국악인을 위주로 구성된 80여 명의 길거리응원단을 구성해 평창 일대를 순회했다. 또 이틀 후인 11일에는 전문인단체 위주 70명 규모의 응원단을 구성해 한국과 캐나다의 믹스더블 경기가 진행된 강릉 컬링경기장 앞에서 길거리 응원전을 진행했다. 길거리 응원전의 내용은 구호와 응원가 제창, 국악 공연 등이다. 코리안서포터즈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참가국 선수단들을 모두 응원해 세계 여론의 찬사를 받았으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시민자원봉사단체와 함께 92개 참가국 선수들을 모두 응원하고 있다. 코리안서포터즈는 지난 4일부터 사흘간 인천국제공항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입국하는 선수단을 환영하는 퍼포먼스로 중국, 일본, 러시아, 체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많은 나라 선수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코리안서포터즈의 행보는 국내는 물론,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전 세계 대표선수들과 언론인들에게 연일 화제다. 프랑스에서 온 아르노(34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