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5.3℃
  • -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6.2℃
  • 구름조금대구 5.0℃
  • 구름많음울산 5.4℃
  • 구름조금광주 4.4℃
  • 구름조금부산 6.7℃
  • -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6.7℃
  • -강화 3.5℃
  • -보은 3.9℃
  • -금산 4.2℃
  • -강진군 6.3℃
  • -경주시 5.5℃
  • -거제 5.9℃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시각예술 지원하는 헬로!아티스트 서울로 전시

[KJtimes=김봄내 기자]네이버문화재단 헬로!아티스트는 오는 23일부터 41일까지 서울로7017에 있는 헬로!아티스트 서울로 전시관에서 현대미술 설치 작품 전시를 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72월 네이버문화재단과 서울시가 서울로7017 전시문화 활성화를 위해 체결한 협약의 일환이다. 20175월에 헬로!아티스트 서울로 전시관을 개관하고 그동안 이우성 작가의 회화 작품, 정혜련 작가의 설치 작품, 김종범 작가의 가구 디자인 작품을 전시했다.

 

이번 전시는 최윤석 작가의 첩첩: 유리문 맛 유리문이라는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네이버 헬로!아티스트 38번째 작가로로 소개된 최윤석 작가는 시각예술작가이자 프로젝트 기획자, 무대에서 진행되는 공연 프로듀서 등 다양한 활동해왔다. 그는 평범한 일상 속의 사소한 물건, 몸짓, 소리 등을 면밀히 관찰해 예술적으로 발현되는 순간을 기록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주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번 첩첩:유리문 맛 유리문설치 작품은 서울로7017 원형 전시 공간 밖에서 안을 볼 수 있는 유리문을 오브제로 사용했다. 원도우 전시는 유리를 통해 작품을 관람하지만 정작 유리의 존재를 잊게 되는데 주목했다. 최윤석 작가는 유리문의 물성과 두께, 휘어진 모양 그대로 전시 공간 내부에 재현해 놓았다. 거창하거나 화려하지는 않지만, 개인이 일상의 삶을 마주하는 솔직하고 담백한 실천에 초점을 맞췄다.

 

최 작가는 아무것도 아닌 일상을 재조명하는 일이 예술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이번 전시를 통해서 스스로 어떻게 전시를 보고 있는지, 궁극적으로는 일상을 새롭게 마주하는 방법에 대해서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이단지 독립큐레이터는 전시 공간을 둘러싼 유리문과 나 사이의 떨어진 거리만큼 일상과 예술의 경계를 탐구해 보고자 했다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배너

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에 이어 인도까지 글로벌 광폭 행보 [KJtimes=김봄내 기자]조현준 회장이 글로벌 광폭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18일 저녁(현지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2019년까지 마하라슈트라주(州)에 스판덱스 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효성이 인도에 건립하는 첫 번째 스판덱스 공장으로, 향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회장은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베트남과 더불어 인도를 선택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 베트남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효성 인도는 지속적인 신∙증설을 통해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첨병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조 회장은 이날 모디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효성은 지난 2007년에 뉴델리에 사업을 진출한 이래, 2012년부터 뉴델리에 무역법인을 운영해 왔다. 지난 2016년부터는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등 사업을 확대했으며, 연 3억불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 회장은“인도는 세계 최대의 섬유 시장 중 하나로 소비 시장 규모도 괄목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