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5.2℃
  • -강릉 7.2℃
  • 구름많음서울 5.0℃
  • 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6.6℃
  • 맑음광주 8.0℃
  • 구름많음부산 7.3℃
  • -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6.5℃
  • -강화 4.9℃
  • -보은 5.0℃
  • -금산 5.4℃
  • -강진군 7.3℃
  • -경주시 7.9℃
  • -거제 8.1℃
기상청 제공

삼성화재, 4분기 실적 부진 주가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KB증권 “점진적인 주가 회복 예상된다”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화재[000810]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부진이 이 회사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KB증권은 삼성화재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처럼 매수36만원으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주가 부진 요인이었던 신계약 시장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면서 점진적인 주가 회복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신한금융투자도 지난해 4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으나 올해 실적 개선 전망과 배당확대 등을 고려하면 주가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75000, 업종 내 최선호주 시각을 유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삼성화재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2.6% 감소한 544억원에 그쳤고 당기순손실 480억원으로 적자전환해 컨센서스를 밑돌았으나 주가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남석·유승창 KB증권 연구원은 삼성화재의 4분기 별도 기준 당기순손익은 48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이미 기대감이 낮아져 있던 상황이라며 오히려 올해 신계약 점유율 회복 기대와 배당 확대 등에 따른 주가 영향이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들 연구원은 지난 1월 발표한 40%대의 배당성향은 손해보험 업종 내 가장 높은 수준이라면서 배당 확대 결정은 높은 자본력에 대한 프리미엄을 정당화할 수 있는 요인이기도 하다고 판단했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4분기 실적 부진은 미국 지점 재보험 회계처리 관련 1180억원, 사내복지기금 500억원, 이연법인세 추가 인식 500억원 등 일회성 비용 반영 때문이라며 이를 제외한 경상순이익은 1700억원 수준으로 양호하다고 밝혔다.


임 연구원은 올해 실적은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7.2% 증가한 15000억원, 당기순이익은 4.6% 늘어난 1조원으로 추산된다면서 자동차 요율 인하 영향으로 자동차 손해율이 82.2%1.6%포인트 올라가겠으나 장기보험 손해율은 실손보험 갱신과 신상품 출시 등에 따른 보험료 증가 효과에 따라 84.1%0.9%포인트 개선되겠다고 예상했다.


그는 삼성화재는 자사주 매입보다는 현금배당을 늘리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올해 배당성향은 43.7%로 전망되는데 이는 상장 손보사 가운데 최고 수준이고 배당수익률은 3.8%, 주당배당금은 1100원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배너

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에 이어 인도까지 글로벌 광폭 행보 [KJtimes=김봄내 기자]조현준 회장이 글로벌 광폭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18일 저녁(현지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2019년까지 마하라슈트라주(州)에 스판덱스 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효성이 인도에 건립하는 첫 번째 스판덱스 공장으로, 향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회장은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베트남과 더불어 인도를 선택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 베트남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효성 인도는 지속적인 신∙증설을 통해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첨병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조 회장은 이날 모디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효성은 지난 2007년에 뉴델리에 사업을 진출한 이래, 2012년부터 뉴델리에 무역법인을 운영해 왔다. 지난 2016년부터는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등 사업을 확대했으며, 연 3억불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 회장은“인도는 세계 최대의 섬유 시장 중 하나로 소비 시장 규모도 괄목할


삼성화재, 4분기 실적 부진 주가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화재[000810]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부진이 이 회사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KB증권은 삼성화재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처럼 ‘매수’와 36만원으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주가 부진 요인이었던 신계약 시장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면서 점진적인 주가 회복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신한금융투자도 지난해 4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으나 올해 실적 개선 전망과 배당확대 등을 고려하면 주가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7만5000원, 업종 내 최선호주 시각을 유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삼성화재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2.6% 감소한 544억원에 그쳤고 당기순손실 480억원으로 적자전환해 컨센서스를 밑돌았으나 주가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남석·유승창 KB증권 연구원은 “삼성화재의 4분기 별도 기준 당기순손익은 48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이미 기대감이 낮아져 있던 상황”이라며 “오히려 올해 신계약 점유율 회복 기대와 배당 확대 등에 따른 주가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