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새마을금고, 권광석 대표직 내정 소식에 각종 우려 난무

자신 쳐낸 우리은행에 ‘지주사 전환’ 훼방 우려
갑작스런 중직 선임에 ‘지연(遲延)’ 논란
새마을금고 “확정 아니라 할 말 없다”

[KJtimes=장우호 기자]권광석 우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가 오는 28일 주주총회를 통해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에 선임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권 대표를 둘러싸고 각종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권 대표는 우리은행에서 대외협력단장, IB그룹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쳐 요직을 맡게 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손태승 우리은행장의 취임 직후 소규모 자회사인 우리PE로 밀려났다.

이에 대한 복수로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을 반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권 대표가 이번에 자리를 옮기는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직은 50조원에 이르는 새마을금고의 자산 운용을 총괄하는 자리여서 입김이 막강하다.

게다가 우리은행 지분은 예금보험공사가 18.43%, 국민연금 9.29%, 7개 금융사(한화생명,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IMM PE, 유진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가 27.19%를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IMM PE가 투자한 4500억원 중 1500억원이 새마을금고에서 나온 것이다. 손 행장에 의해 좌천당한 권 대표가 2개월 만에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의 캐스팅보트가 돼 돌아온 셈이다.

권 대표가 복수를 위한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을 반대할 경우 IMM PE는 물론 다른 주주들에게도 반대할 명분을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의견이다. 자회사의 배당금에 붙는 과세를 피하기 위해서는 3월까지 지주사 전환을 결정해야 하는 우리은행에서는 이 같은 업계 분위기 자체가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또한 우리은행에서 좌천(?)된 권 대표를 새마을금고에서 중직에 영입한 것을 두고 같은 울산 출신인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이 동향 후배를 이끈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우리PE는 1대 대표이사를 지낸 이인영 전 대표를 제외하고는 임기를 제대로 마친 대표가 없는 특이한 회사다. 역대 대표 가운데 PE 전문가도 없었던 탓에 국내 투자자들은 우리PE에 대해 언급하는 것조차 꺼리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PE 대표에 오른 지 2개월밖에 지나지 않은 권 대표를 50조원의 자산을 운용하는 중직에 앉힌다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본지>는 이와 관련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취재를 요청했지만 “(권광석 대표는) 아직 내정일 뿐이지 확정된 건 아니다”며 “주주총회를 거쳐 확정된 뒤에나 답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권 대표는 단독후보로 내정돼 무난하게 대표직에 선임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권 대표를 둘러싸고 의혹과 우려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지 않은 채 주주총회를 열어 50조원을 굴리는 대표직에 앉힐 인물을 정하는 셈이다.

한편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오는 28일 충청남도 천안시 소재 MG인재개발원에서 총회를 열고 권 대표의 선임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