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 -동두천 7.0℃
  • -강릉 5.7℃
  • 연무서울 7.1℃
  • 흐림대전 9.0℃
  • 흐림대구 10.0℃
  • 흐림울산 11.5℃
  • 광주 11.3℃
  • 흐림부산 12.1℃
  • -고창 10.3℃
  • 제주 12.5℃
  • -강화 6.2℃
  • -보은 7.8℃
  • -금산 8.3℃
  • -강진군 8.7℃
  • -경주시 8.6℃
  • -거제 12.0℃
기상청 제공

일본, 1월 생산과 소비 지표 ‘나란히 추락’…왜

전월비 6.6% 감소…자동차·건설장비 위축 탓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의 산업경제시장이 불안하다. 1월 생산과 소비 지표가 나란히 추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다.


일각에서는 글로벌 경기 확장에 따른 해외 수요 증가에 힘입어 2018년 생산이 확대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엔화가 더 강세를 보이면 가격 경쟁력이 떨어질지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8일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달 산업생산 예비치가 전월보다 6.6%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과 비교하면 2.7% 증가했으나 전문가 예상치(5.3%)보다는 저조한 것이다. 지난해 1012월 국내외 수요 회복에 힘입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던 산업생산은 새해 첫 달 급감하게 됐다.


1월 소매판매도 전월보다 1.8% 줄며 전문가 예상치(-0.6%)를 밑돌았다. 지난해 12월에는 0.9% 늘었지만 이번에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하면 1.6% 증가했으나 예상치(2.4%)에 이르지는 못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이와 관련 자동차 생산이 미국 판매 부진 탓에 감소했으며, 건설장비와 반도체 생산도 줄어든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일본의 소비 지출이 올해 어느 정도 기세를 잃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라며 그러나 해외 수요 덕택에 수출은 여전히 견고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자동차 및 트럭 생산은 14.4%, 건설장비는 7.8% 줄었다. 이에 따라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재고를 줄이려 생산량을 더 축소할 우려가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4%)를 크게 밑도는 것이자 전월치(2.9%)에서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라며 여기에다 2월 아시아의 음력 설 연휴를 앞두고 제조업체들이 1월 생산을 완화한 측면이 있다고 보도했다.




배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號’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