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5 (월)

  • -동두천 3.3℃
  • -강릉 1.6℃
  • 서울 3.7℃
  • 대전 5.5℃
  • 대구 5.1℃
  • 울산 5.8℃
  • 광주 10.9℃
  • 부산 6.7℃
  • -고창 7.8℃
  • 흐림제주 9.3℃
  • -강화 4.2℃
  • -보은 5.0℃
  • -금산 5.7℃
  • -강진군 8.7℃
  • -경주시 4.8℃
  • -거제 8.2℃
기상청 제공

한국GM 창원공장, ‘생존 가능성’ 장담하기 어렵다고(?)

공장 가동률 70%…생산차종 판매량 4년새 40% 하락

[KJtimes=김봄내 기자]한국지엠(GM) 창원공장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달 13일자로 군산공장이 폐쇄된 후 그 뒤를 이을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서다. 일각에서는 창원공장이 군산공장과 마찬가지로 생존 가능성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는 지적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5일 업계와 한국GM 등에 따르면 창원공장은 생산 모델이 극심한 판매 부진에 빠지면서 한계를 나타내고 있다. 현재 이곳에서 생산되는 모델은 경차 스파크, 경상용차 다마스·라보 정도인데 4년 사이 판매 실적이 25만대에서 15만대로 무려 40%나 감소했다.


실제 이들 3개 모델의 연도별 판매량(내수+수출)201325만대에서 201419만대로 줄었다. 이듬해인 201522만대도 증가했으나 201621만대로 줄었고 201715만대로 추락했다

 

이 같은 추이는 한국지엠의 여타 공장과는 사뭇 다른 현상이다. 군산공장의 경우 크루즈·올란도 등 생산 모델의 판매 실적이 201315만대에서 지난해 3만대로 80%나 급감해 결국 공장 문을 닫았다.


반면 부평공장(1·2공장)이 생산하는 아베오·트랙스·말리부·캡티바 등 생산 모델 총 판매량은 지난해 34만대로 201338만대보다 10% 줄긴 했지만 감소율이 창원공장(40%)보다는 훨씬 덜하다

 

그러면 창원공장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한국GM과 업계에 따르면 방법은 있다. 이달 초로 예정된 본사 제너럴모터스(GM)의 신차 배정 과정에서 기존 스파크 등을 대신할 경쟁력 있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다목적차량·CUV)를 받으면 된다.


한국지엠은 창원공장의 경우 반드시 신차 CUV를 배정받고 2~3년 뒤부터 생산해야 활로를 찾을 수 있으며 창원 CUV 배정 여부는 한국GM의 미래를 좌우할 주요 변수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창원공장이 배정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3월 중 글로벌 생산시설에 어떤 신차 모델의 생산을 얼마나 맡길지 결정할 예정인 GM은 신차 배정을 해당 사업장의 생산·효율성과 연계해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다만 희망적인 것은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지난달 국회 등과의 접촉에서 부평공장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 창원공장에 콤팩트 CUV 신차가 배정될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한국지엠은 이와 관련 부평의 소형 SUV는 한국지엠이 2~3년전부터 개발해온 모델이라 배치 가능성이 창원 CUV보다는 높다고 볼 수도 있지만 신차 개발장소와 생산장소가 별개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배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號’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


‘미국의 무역규제 강화…주식투자자가 주의할 것은 이것 [KJtimes=김승훈 기자]“무역 분쟁 이슈가 확대되는 상황에 대한 경계는 필요하다. 통상 압력이 장기간 이어질 경우 부정적인 영향은 불가피하다.” 5일 KB증권이 내놓은 ‘미국 무역규제의 영향 보고서’ 내용이다. KB증권은 이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무역규제 강화로 개별 기업의 리스크에 대한 주의는 필요하지만 당장 수출주 전반에 대해 주식투자를 축소할 필요는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보호무역 압력 강화가 심각한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는 범위는 대미 수출 의존도가 높은 일부 중견 이하 수출 기업에 한정될 공산이 크다. 하지만 시가총액 상위 기업의 경우 이미 수출지역이 다변화돼있고 해외생산 확대 등을 통해 대응할 여지도 있어 수출주 전반에 대해 적극적으로 비중을 축소할 필요는 없다. 보고서에서는 IT의 경우 미국의 무역규제가 가전에서 발생했지만 반도체로 확대될 우려가 부각되고 있으며 반도체는 반덤핑이나 세이프가드가 아니라 특허침해와 관련된 지적 재산권 분쟁이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 주식투자자들은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할까. KB증권은 주식 투자자 관점에서는 보호무역이 개별 기업 실적에 주는 영향보다는 보호무역과 맞물린 달러 약세에



셀더마, 화장 잘받는 ‘메이크업 퀵 프라이밍 마스크’ 출시  [KJtimes=유병철 기자] 피부 본연의 아름다움을 위한 마스크 과학을 지향하는 제닉의 셀더마가 단시간에 피부 컨디션을 끌어올려 메이크업 효과를 높여주는 화장발 마스크 ‘메이크업 퀵 프라이밍 마스크’를 새롭게 선보인다. 셀더마 메이크업 퀵 프라이밍 마스크는 메이크업 전 피부 상태를 좋게 만들기 위해 마스크팩을 한다는 송지효의 뷰티팁에서 착안해 개발된 제품이다. 메이크업 직전 3분간 사용하면 피부에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해 메이크업이 잘 받는 피부로 케어해준다. 스킨케어 기능이 중심이던 일반 마스크팩과 달리, 스킨케어와 프라이머 기능을 결합해 메이크업의 지속력을 높여주며 복잡한 베이스 메이크업 단계를 거치지 않아도 자연스러운 윤광 효과를 부여해준다. 모공 수렴 효과가 있는 카페인 성분 함유로 피부결을 매끄럽게 커버해주며, 라이트한 사용감의 실키 에센스 성분이 피부를 산뜻하게 마무리해 메이크업이 뭉치지 않도록 도와준다. 셀더마 마케팅기획팀 조성은 부장은 “여성들의 경우 매일같이 메이크업을 하지만 메이크업 상태는 피부 컨디션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난다. 이번 신제품은 피부 상태를 매일 최상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여성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