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6.2℃
  • -강릉 6.1℃
  • 흐림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6.7℃
  • 흐림대구 6.6℃
  • 흐림울산 7.3℃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8.1℃
  • -고창 7.4℃
  • 흐림제주 10.2℃
  • -강화 4.7℃
  • -보은 6.1℃
  • -금산 5.9℃
  • -강진군 8.2℃
  • -경주시 7.4℃
  • -거제 8.8℃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진에어, 증권사가 주목하는 까닭

“2분기 최대실적”…“수익·성장성 기대”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와 진에어[272450]에 대해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7일 키움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40만원을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D램 가격상승과 갤럭시S9’ 판매 호조로 2분기 최대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OLED 부문의 실적 감소의 경우 이미 현재 주가에 충분히 반영된 것으로 보여 이에 따른 주가의 추가하락 가능성은 매우 낮으며 현재 시점에서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전사의 실적성장에 투자 포인트를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진에어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2000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꾸준한 수익성과 성장성을 누릴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유진투자증권은 시황에 대해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가 항공운송사업자 면허 신청을 반려함에 따라 신규 경쟁사 진입에 따른 과잉 공급 우려가 완화하는 등 국내 저비용 항공 시장은 견조한 성장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한 636000억원, 영업이익은 49% 늘어난 147000억원으로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부문별로 디스플레이가 기대치를 밑도는 대신 반도체와 정보기술·모바일(IM)은 기대치를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은 26% 증가한 659000억원, 영업이익은 16% 늘어난 164000억원으로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라면서 사업 부문별로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전 부문이 성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D램 가격상승과 낸드의 수요 개선, 갤럭시S9의 판매 호조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실적 감소가 진행 중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부문은 2분기 말부터 뚜렷하게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진에어는 효율적인 대형기 운용 능력이 있고 대한항공과 협업을 통한 시너지를 보이고 있어 1위 사업자 못지않은 수익성과 성장성을 누릴 것으로 판단된다이 회사는 비성수기에 일부 노선은 운항하지 않고 대형기를 인기 지역에 투입하는 방식으로 증편 효과를 내 효율적이라고 진단했다.


방 연구원은 대형 항공기를 이용한 장거리 노선 진출 능력이 신규 수요 창출 측면에서 경쟁사보다 유리하다면서 저비용항공사들은 정비 관리비 상승 우려 때문에 다양한 항공기를 도입하지 못하는데 진에어는 대한항공의 인프라(정비, 운항승무원, 교육훈련 프로그램)를 활용할 수 있어 중대형 항공기를 보유해도 비용 상승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배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號’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