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5.8℃
  • -강릉 13.8℃
  • 연무서울 8.0℃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7.0℃
  • 박무울산 8.9℃
  • 박무광주 7.3℃
  • 맑음부산 11.4℃
  • -고창 12.1℃
  • 맑음제주 11.7℃
  • -강화 7.0℃
  • -보은 2.5℃
  • -금산 2.9℃
  • -강진군 4.5℃
  • -경주시 3.8℃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두산밥캣, ‘수익성 개선’ 흐름 보인다고(?)

IBK투자증권 “사업부 조정 효과는 긍정적”

[KJtimes=김승훈 기자]두산밥캣[241560]이 사업부 조정 효과로 수익성 개선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IBK투자증권은 두산밥캣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8000원을 유지했다. 그러면서 이 종목의 주가 하락은 사업부 일부 매각에 따른 성장 저하 우려, 오버행(대량 대기 매물) 이슈 때문으로 파악되나 콤팩트(compact·소형 건설기계) 부문만 놓고 보면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IBK투자증권은 미국과 유럽 주택경기 호조로 시장이 견조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북미 재고축적 수요도 늘고 있으며 영업이익도 개선되고 미국 법인세율 인하에 따라 순이익률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특히 사업부 조정 효과는 긍정적이라며 올해부터 헤비(Heavy) 사업부가 두산인프라코어[042670]로 양도되면서 매출에서 제외되고 포터블파워(PP) 사업부는 매각 절차를 진행 중인데 콤팩트 사업의 수익성이 가장 우수해 이에 집중하는 것은 수익성 개선에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두산밥캣은 코일류 등 철강 관련 원자재를 미국 현지에서 조달하고 있어 한국산 철강에 수입 관세가 추가 부과돼도 직접적 영향은 거의 없다면서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엔진이 보유한 두산밥캣 지분도 대부분 주식담보대출로 묶여있어 추가로 나올 물량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두산밥캣은 지난 5, 13000억원 규모의 차입금에 대한 이자율 재조정에 성공해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이번 재조정 건을 포함해 10개월여 만에 가산금리를 총 1.81%포인트 낮췄다. 이로 인해 추산되는 전체 금융비용 절감 효과는 연간 약 2400만달러다.


이날 두산밥캣에 따르면 이번에 차입금 총 124000만달러에 대한 이자율을 0.5%p(포인트) 인하해 올해만 약 600만달러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북미 주택시장의 호조와 실적 상승에 따라 발생한 현금흐름을 활용, 차입금 조기 상환과 리파이낸싱(채무조정)을 통해 금융비용을 아끼려고 노력해왔다.


2014년 이후 4차례에 걸쳐 차입금 총 42000만달러를 조기 상환했다. 또한 지난해 5월에는 미국 내 기관투자자와 은행으로부터 조달한 자금을 리파이낸싱해 기존 금리 대비 약 1.1%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같은 해 11월에는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두산밥캣에 대한 국제 신용등급을 ‘B1’에서 ‘Ba3’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추가로 이자율이 0.25%포인트 인하됐다.




배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號’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