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10.4℃
  • -강릉 16.6℃
  • 연무서울 10.9℃
  • 박무대전 9.7℃
  • 연무대구 11.6℃
  • 맑음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3.3℃
  • 맑음부산 15.1℃
  • -고창 15.9℃
  • 맑음제주 16.8℃
  • -강화 9.9℃
  • -보은 9.6℃
  • -금산 13.5℃
  • -강진군 12.2℃
  • -경주시 14.8℃
  • -거제 15.4℃
기상청 제공

자동차열전

기아차, ‘더 뉴 카니발’ 판매 시작...달라진 사양은?

[KJtimes=김봄내 기자]기아차가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더 뉴(The New) 카니발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는 기존 카니발의 내 외장 디자인을 개선하고 주행 성능을 높여주는 파워트레인을 장착했으며 다양한 안전, 편의사양을 적용해 고급감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더 뉴 카니발을 선보였다.

 

먼저 더 뉴 카니발의 전면부는 신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입체감을 높이고 범퍼를 새롭게 장착해 볼륨감 있는 후드와 어우러져 당당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화했으며 LED 헤드램프 및 LED 주간주행등, 아이스 큐브 타입 4LED 안개등으로 운전자의 시야를 개선함과 동시에 하이테크하고 고급스러운 전면 이미지를 완성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짝을 이루는 입체적인 범퍼 유니크한 디자인의 LED 리어콤비램프로 신선함을 강조했다.

 

측면부는 조형미와 컬러감이 돋보이는 신규 알로이 휠을 적용해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했다.

 

실내는 스티어링 휠 도어트림 클러스퍼 페시아에 우드 그레인을 적용해 차별화된 고급감을 구현하고 클러스터의 글자체 및 그래픽을 개선해 시인성과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또한 더 뉴 카니발은 국산 미니밴 최초로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부드러운 변속 응답성과 뛰어난 연료 효율로 주행 성능은 물론 연비를 개선했다.

 

특히 더 뉴 카니발R2.2 디젤 엔진은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요소수 방식을 적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해 동급 최초로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요소수 방식 SCR 시스템 : 요소수 탱크의 요소수를 분사해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여주는 후처리 시스템(선택적 촉매 저감장치)

 

아울러 더 뉴 카니발은 첨단 안전 사양을 다수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더 뉴 카니발에는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을 개선해 전방 차량을 감지해 차간 거리를 자동 유지하는 것은 물론 정차 후 재출발 기능을 신규 적용했다.

 

또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주행차로 이탈 시 표시 및 경고음으로 운전자 주의를 환기시켜주는 차로 이탈 경고(LDW) 주행 중 사각지대 또는 후측방 고속 접근하는 차량 감지시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방 차량 혹은 보행자와 충돌 예상 시 경고 및 차량을 스스로 제동하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마주 오는 차량 또는 선행차량 감지 시 자동으로 하이빔을 조절하는 하이빔 보조(HBA) 등 다양한 안전사양이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에 포함됐다.

 

이 밖에도 기아차는 더 뉴 카니발에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해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이기 위해 힘썼다.

 

더 뉴 카니발버튼 시동 스마트키 후방카메라를 전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휴대폰 무선 충전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버튼식 파워 슬라이딩 도어 3열 충전용 USB 단자 등 후석 탑승자를 섬세하게 배려한 편의 사양도 탑재했다.

 

이어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시스템을 장착해 탑승객에게 최상의 입체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스마트 내비게이션 유보(UVO) 3.0’의 무료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늘려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이 외에도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높이는 등 고객 편의성을 강화했다.

 

더 뉴 카니발의 판매 가격은 7인승 디젤 2.2 모델이 VIP 3740만원, 프레지던트 4110만원 7인승 가솔린 3.3 모델이 프레지던트 3860만원 9인승 디젤 2.2모델이 럭셔리 3150만원, 프레스티지 3470만원, 노블레스 382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920만원 9인승 가솔린 3.3모델이 노블레스 360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690만원 11인승 디젤 2.2모델이 디럭스 2880만원, 프레스티지 3390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313일부터 410일까지 온라인 신청 고객 중 추첨으로 320가족을 선발해 더 뉴 카니발 시승 체험 이벤트인 아빠와 함께하는 봄꽃 로드! 34일 주말 시승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기아차 홈페이지에서 응모하면 된다.




배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號’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


우리은행·한솔제지, 증권사가 주목하는 진짜 이유 [KJtimes=김승훈 기자]우리은행[000030]과 한솔제지[213500]에 대해 유안타증권과 KB증권이 각각 주목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유안타증권은 우리은행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4000원은 유지하면서 은행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저평가 상태에서 기업가치 개선 추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유안타증권은 우리은행의 경우 구조적으로 보면 금융지주사 전환과 예보의 잔여지분 매각 이슈가 하반기에는 점차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것으로 보여 주가와 실적에 긍정적일 것이라며 이 은행과 관련 기관의 진행 의지와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한솔제지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처럼 ‘매수’와 2만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제지업종 전반에 걸쳐 우호적인 업황이 예상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역사적 저점 수준의 밸류에이션(평가가치), 4% 수준의 배당수익률을 감안할 때 한솔제지의 주가는 하방 경직성을 확보한 것으로 보이며 펄프 가격 하락이 가시화되는 시점에서 탄력적인 회복이 기대된다고 판단했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우리은행의 현재 주가는 본질 가치도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