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4 (수)

  • -동두천 11.1℃
  • -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12.8℃
  • 흐림대전 15.1℃
  • 대구 9.3℃
  • 울산 9.4℃
  • 광주 14.6℃
  • 부산 12.5℃
  • -고창 10.4℃
  • 흐림제주 20.1℃
  • -강화 12.2℃
  • -보은 14.8℃
  • -금산 14.9℃
  • -강진군 16.2℃
  • -경주시 9.2℃
  • -거제 14.7℃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부산 실종 여성, 8일 동안 산속에서 진달래꽃 먹으며 버텨

[KJtimes=이지훈 기자]부산에서 집을 나가 행방이 묘연했던 20대 여성이 8일 만에 가족에게 무사히 발견됐다.

 

3일 오후 410분께 부산 금정산 금강암 북문 200지점에서 가족이 김모(22·)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김 씨는 다리에 불편함을 호소했지만 비교적 건강한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 씨는 경찰과 119 구급대에 "계곡에 있는 큰 바위 밑 움푹 들어간 곳에서 추위를 피해 잠을 잤고, 주변에 피어 있는 진달래꽃을 따먹으며 허기진 배를 채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지난달 27일 밤 자택에서 어머니와 쓰레기를 버리러 나왔다가 휴대전화를 놔둔 채 사라졌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은 전담팀을 구성해 전단을 배포하고 매일 500명 이상을 동원해 김 씨를 수색해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