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8 (일)

  • -동두천 6.1℃
  • -강릉 9.2℃
  • 흐림서울 6.4℃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9.7℃
  • -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4.1℃
  • -강화 6.2℃
  • -보은 9.6℃
  • -금산 7.6℃
  • -강진군 11.1℃
  • -경주시 10.5℃
  • -거제 9.9℃
기상청 제공

건설 / 부동산

전세값 하락 본격화… 매매시장도 거래절벽 오나

서울 강남지역, 많이 오른 만큼 떨어지는 것도 우선

[KJtimes=김봄내 기자]서울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전셋값 하락세가 본격화되면서 매매시장도 위축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6% 하락해 20145(-0.02%) 이후 46개월만에 처음으로 월간 단위 서울 전셋값이 떨어졌다.


서울 25개구 중 전셋값 하락폭이 가장 큰 곳은 서초구(?0.90%), 동작구(-0.73%), 송파구(-0.71%), 강동구(-0.71%) 등 대부분 강남권에 양천구(-0.4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성북구(0.75%), 종로구(0.58%), 은평구(0.22%), 서대문구(0.21%), 중구(0.20%) 등 강북지역 전세는 대부분 올랐다.


특히 강남권은 상대적으로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가 많아 전세 만기를 앞두고 갭투자 물건이 대거 나오면서 전세 공급이 늘어난 점이 하락을 가중시켰다는 평가다.


갭 투자2014년 이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저금리와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전세를 반전세 또는 월세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으로 전셋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성행했다.


전셋값과 집값 차이가 크게 줄어 전세를 끼면 목돈 없이도 쉽게 집을 살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다. 여기에 집값 상승으로 시세 차익을 노릴 수 있는 시장이 형성되면서 갭 투자를 더욱 부채질했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20145.3% 201510.8% 20162.8% 20172.3% 등 지속적으로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정부의 8.2대책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와 대규모 입주 물량, 금리 인상 가시화 등의 영향으로 전셋값이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이러한 분위기가 장기간 이어질 경우 서울 매매시장도 조정국면에 진입하면서 거래절벽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신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 부동산 대출 규제로 주택 구매 수요의 감소로 매매시장의 사정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지방 입주물량 증가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 조정 현상이 있어 올해 상반기에는 경기도, 하반기에는 서울 지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