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화)

  • -동두천 20.3℃
  • -강릉 23.7℃
  • 흐림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2.6℃
  • 맑음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17.5℃
  • -고창 20.0℃
  • 맑음제주 19.9℃
  • -강화 17.7℃
  • -보은 21.9℃
  • -금산 21.1℃
  • -강진군 20.0℃
  • -경주시 20.8℃
  • -거제 18.7℃
기상청 제공

국회

민주당 보좌진협의회, “조선일보‧자유한국당, 보좌진 명예 실추” 사과 촉구

 

[kjtimes=견재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보좌진협의회(이하 민보협)는 최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외출장 보도 및 논평과 관련해 조선일보와 야당에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민보협은 10김기식 원장의 해외출장과 관련해 언론과 보수야당에서 원장과 여비서라는 프레임으로 부적절한 시각을 유도해 국회의원 보좌진을 비하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지난 5일 조선일보의 기사에 <#여비서와 출장> <#안희정 비서와 출장> 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이유는 이해 할 수 없다, “과연 정상적인 언론인지 광기를 부리고 있는 건지 구분할 수 없을 정도라고 꼬집었다.

 

민보협은 이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정무비서 성폭력 사건을 연상시켜 명백한 2차 가해를 가한 것이라며 조선일보는 이와 같이 저급한 해시태그를 달게 된 경유를 밝히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선일보에 편승한 자유한국당의 논평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민보협은 자유한국당이 대변인 논평을 통해 여비서라는 단어를 반복적으로 사용하고 있고 제1야당의 원내대표인 김성태 대표조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비서를 강조하고 비서의 승진과정에 뭔가 있는 거처럼 발언하는 남녀차별성 발언을 이어간 것에 대해 대단히 실망스럽고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이에 보좌진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언론과 보수야당의 행태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언론의 관음적이고 저질적인 기사를 바로잡고 보좌진의 명예를 실추시킨 행태들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오늘 이후로 성평등 인식이 결여된 언론보도와 보수야당의 행태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