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인물탐구

'DJ·YS 민주화운동 동지' 김상현 전 의원 별세...그는 누구?

[KJtimes=이지훈 기자]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인 후농(後農) 김상현 전 국회의원이 노환으로 18일 별세했다. 향년 83.

 

민주당 김영호 의원의 부친인 고인은 김대중(DJ)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이른바 '3(김종필 포함) 정치'를 주도할 당시 이들 양김의 계파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민주당 계통의 정당에 주로 몸담았고, 옛 새천년민주당에선 '노무현 대통령' 만들기에도 힘을 쏟았다.

 

6대부터 16대 국회까지 모두 6선을 지낸 고인은 생전에 재치 있는 연설과 지략, '마당발' 인맥으로 특히 잘 알려졌다.

 

1935년 전남 장성에서 출생해 10대 때 부모를 모두 여읜 뒤 갖은 어려움을 겪다가 DJ와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1965년 서울 서대문갑 보궐선거에서 원내에 처음 진입했고 내리 3선 하는 데 성공했다. YS'40대 기수론'을 들고 신민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했을 때 경쟁자였던 DJ를 도와 후보로 만드는 데 일조했다.

 

이후 박정희 정권 때 '유신 반대운동''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연거푸 옥고를 치르고 피선거권이 박탈되면서 야인 생활을 하기도 했다.

 

199214대 국회의원 선거에 당선되면서 다시 원내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으며 1993년 민주당에서 이기택 전 총재와 당권을 놓고 대결하기도 했다. 200016대 총선 때는 공천을 받지 못하며 탈당했다가 16대 대선을 앞두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하면서 복당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정희원 씨, 아들 윤호(우림FMG 대표이사준호(우림FMG 전무영호(국회의원) 씨와 딸 현주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2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 장지는 경기도 파주시 나자렛묘원이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