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수)

  • -동두천 19.2℃
  • -강릉 17.0℃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6℃
  • 맑음부산 17.9℃
  • -고창 17.5℃
  • 흐림제주 15.2℃
  • -강화 18.5℃
  • -보은 16.4℃
  • -금산 15.8℃
  • -강진군 16.6℃
  • -경주시 16.0℃
  • -거제 17.0℃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쓰레기 수거관 '크린넷' 작업 중 노동자 사망

[KJtimes=이지훈 기자]쓰레기 자동 집하시설인 크린넷을 점검하던 30대 남성이 쓰레기 수거 배관으로 빨려 들어가 숨졌다.

 

24일 오후 325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동의 한 거리에서 쓰레기 자동 집하시설 점검 작업을 하던 조 모(38)씨가 지하에 있는 배관에 빠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탐색 장비를 동원해 수색에 나섰고 사고 2시간 만에 투입구로부터 100m가량 떨어진 배관에서 조 씨를 발견했다.

 

구조대는 굴착기 2대를 동원해서 조 씨를 꺼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조 씨는 쓰레기 자동 집하시설에서 공기가 새는 문제가 발생하자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지하 배관 쪽으로 몸을 숙였다가 순식간에 빨려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가 탐색 장비로 조 씨를 찾아 나섰지만 지하 배관 길이가 직선거리로만 500m에 달하고, 아파트 단지마다 복잡하게 연결돼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