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6 (일)

  • -동두천 15.5℃
  • -강릉 16.6℃
  • 서울 15.4℃
  • 대전 15.7℃
  • 대구 15.9℃
  • 울산 15.9℃
  • 광주 17.1℃
  • 부산 15.1℃
  • -고창 17.2℃
  • 흐림제주 22.8℃
  • -강화 14.9℃
  • -보은 14.5℃
  • -금산 14.3℃
  • -강진군 17.0℃
  • -경주시 16.9℃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일본 파나소닉, 美서 과징금 부과 받은 사연

파나소닉 자회사가 ‘고문’에게 준 급여는 ‘뇌물’ 판정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 파나소닉이 미국 정부로부터 미국 자회사가 중동 국가 정부관계자를 고문으로 영입한 후 보수를 지급한 것은 뇌물에 해당한다는 판정을 받았다.


2일 아사히신문은 과징금을 물기로 한 기업은 파나소닉의 미국 자회사인 파나소닉 아비오닉스로 항공기내 오락·통신 시스템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로 경쟁기업이 적어 수익률이 높은 회사라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따르면 파나소닉 아비오닉스는 중동의 국영항공사로부터 7억 달러의 사업 수주를 목표로 이 나라 정부 관계자를 고문으로 영입한 후 6년에 걸쳐 875000달러를 보수로 지급했다. 해당 항공사는 국가 차원 관광정책의 일환으로 신형 항공기 도입과 기내설비 확충을 추진해 파나소닉 아비오닉스의 중요한 판매 대상이었다.


미국 정부 당국은 이와는 별개로 파나소닉 아비오닉스와 시아 지역 대리점과의 거래에도 불투명한 거래가 있었다고 판정했다. 당국은 이런 일련의 행위가 뇌물제공금지를 규정한 연방해외부패방지법 등을 위반했다며 과징금을 부과했다.


아시히신문은 보도를 통해 파나소닉이 이 사건과 관련, 28000만 달러(3000억원)의 과징금 지급에 응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으며 파나소닉이 과징금을 내기로 함에 따라 미 사법 당국은 이 사건을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파나소닉 관계자는 자회사가 고문에게 보수를 지급한 배경이 사업수주를 확실하게 위해서였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덧붙였다.




배너




‘우리가 만난 기적, 장재원‧김진성’ 브로맨스 케미로 월화극 1위 질주 [kjtimes=정소영 기자]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질주하고 있는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장재원(허태원 역)‧김진성의 돋보이는 브로맨스 케미가 화제다. 두 사람은 극중 사진을 공개하며 "월화 밤 저희 삼총사 꼭 봐 주세요~ 그리고 우만기 더욱더 사랑해 주세요!" 라며 시청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9회 시청률 11.9%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월화극 1위의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우만기’는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고정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극중 중2병을 앓고 있는 송강호(서동현 분)와 함께 보물 지도를 들고 사찰과 교회 등 보물찾기를 감행 가출도 서슴치 않는 세상 귀여운 삼총사로 활약 중인 장재원은 실제로 중2병을 모르는 착실한 학생이라고 한다. 매회 톡톡 튀는 대사를 통해 깨알 연기를 선보이는가 하면 극중 똑똑한 송강호와 반대로 어리버리 이미지를 잘 그려내고 있는 장재원은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서동현, 김진성과 형제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유쾌한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구암 허준"에서 양태 역을 능청스럽게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는 장재원은 "모두다 김치", "오늘부터 사랑해"에서 긴 머리로 먹방 소년 이미지로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