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화)

  • -동두천 21.0℃
  • -강릉 10.4℃
  • 구름많음서울 21.5℃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4.2℃
  • 흐림광주 19.4℃
  • 흐림부산 15.3℃
  • -고창 19.6℃
  • 흐림제주 16.2℃
  • -강화 20.1℃
  • -보은 16.6℃
  • -금산 17.3℃
  • -강진군 18.0℃
  • -경주시 14.9℃
  • -거제 16.4℃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강남 피부과서 집단 패혈증...프로포폴이 원인?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시술받은 환자 20명이 집단으로 패혈증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8일 경찰과 보건 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한 피부과에서 전날부터 패혈증 증세를 보인 환자 A씨 등 20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순천향대병원 등 6개 병원 응급실 등으로 옮겨져 저혈압 및 패혈증 증상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병원에 후송된 환자 가운데는 집으로 귀가했다가 증상이 나타나 직접 병원을 찾거나 피부과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패혈증 증세를 보인 환자들은 모두 프로포폴을 주사한 뒤 피부 시술을 받았다.

해당 피부과는 전날 오후 8시께 119에 신고해 환자 3명을 인근 병원에 후송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1차 현장 감식을 끝내고 오늘 오전 질병관리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또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피부과 원장 박모(43)씨와 간호사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보건 당국도 시술에 쓰인 주사제가 변질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피부과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