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21.1℃
  • -강릉 23.5℃
  • 연무서울 20.4℃
  • 맑음대전 22.3℃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16.3℃
  • -고창 19.0℃
  • 맑음제주 17.7℃
  • -강화 13.7℃
  • -보은 22.6℃
  • -금산 21.8℃
  • -강진군 21.6℃
  • -경주시 23.8℃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日 은행, 일손 부족에 내놓은 ‘고육책’…들여다 보니

평일에도 은행 창구 영업 쉴 수 있게 규제 완화

[KJtimes=조상연 기자]“우리 지점은 격일로 문 엽니다.”


앞으로 일본 은행들은 평일에도 은행의 창구 영업을 쉴 수 있게 된다. 일본 정부가 은행 업계의 일손 부족 상황을 고려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규제 완화로 은행은 인구가 적은 지역에서는 격일로 지점의 문을 여는 식으로 유연하게 업무일과 휴무일을 정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다. 토요일이나 일요일 영업하는 대신 평일에 문을 닫는 식의 영업도 가능하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금융청이 그동안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연말연시에만 허용했던 은행 지점의 휴일을 평일에도 허용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금융청이 이런 방침을 세운 것은 각 은행이 인구 감소로 지점 운영의 채산성이 맞지 않아 고심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지점이 폐쇄되는 것보다는 평일 휴점을 늘리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청은 여러 은행이 공동으로 지점을 여는 것도 허용할 방침이어서 복수의 은행이 사무 작업을 통합해서 하거나 창구를 일원화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예약을 한 고객만 이용할 수 있는 완전 예약제나 일정 시간 창구의 문을 닫는 낮시간 휴무등을 도입하는 은행이 늘어나고 있다.


한편 금융청은 지난 2016년에 그동안 일률적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로 정했던 영업시간 규제를 풀어 일손 부족 현상에 대한 은행들의 대응을 도운 바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