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3 (일)

  • -동두천 13.5℃
  • -강릉 14.4℃
  • 서울 13.7℃
  • 흐림대전 15.5℃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15.6℃
  • 부산 17.3℃
  • -고창 13.0℃
  • 흐림제주 18.2℃
  • -강화 13.9℃
  • -보은 15.6℃
  • -금산 14.8℃
  • -강진군 16.8℃
  • -경주시 17.4℃
  • -거제 18.0℃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노벨상 日 물리학자 한국 방문…이유 들어보니

서울시립대 개교 100주년 기념 노벨상 수상자 초청특강

[KJtimes=권찬숙 기자]“올해로 한일 연구자 교류협회가 설립 10주년을 맞았다고 들었다. 진심으로 축하한다. 10주년은 하나의 매듭을 짓기도 하겠지만 앞으로 한일 연구자 교류가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일본 물리학자로 지난 2015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카지타 타카아키 도쿄대 교수가 한국을 방문했다.


11일 서울시립대에서 열린 특별강연회 연사로 초청돼 강단에 오른 그는 기초과학 분야에서 한·일 양국 교류와 협력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번 특강은 서울시립대 개교 100주년을 기념해 이 학교 캠퍼스 내 음악관 4UOS아트홀에서 열렸다.


서울시립대 출신인 김삼화 의원은 강연 전 축사에서 타카아키 교수가 노벨상을 받은 직후 여러 국내 언론이 공동연구와 협력을 통해 (타카아키 교수가) 연구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분석했던 것으로 기억한다한국과 일본, 동아시아의 발전을 위해 기초과학 연구와 학술적·인적 상호작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연에 오른 타카아키 교수는 지난 1980년대 일본 가미오카라는 지역 지하에 양성자 붕괴 현상을 연구하기 위한 설비를 마련했으나 실험이 예상대로 진행되지 않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타카아키 교수는 실험이 어려움에 부딪힌 상황에서 한국을 비롯한 외국학자들과 끊임없이 교류·협력했다이후 실험 설비를 개조해 중성미자를 관측하는 뜻밖의 성과를 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당초 일본 학자들만 참여했던 연구였으나 나중에는 국제 공동연구로 진행됐다이후 한일 간 국제공동연구는 크게 발전해왔으며 이를 계기로 한국에서도 중성미자 연구 성과가 만들어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작은 통일 실천하는 공간 ‘북한이탈주민 소통카페’ 연다 [KJtimes=김봄내 기자]4.27 남북정상의 역사적인 만남으로 대한민국 전체에 화해의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와 맞물려 동대문구가 ‘작은 통일’을 실천하는 공간 ‘북한이탈주민 소통카페’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오는 6월 개소를 목표로 공사 중인 카페는 동대문구 지역 내 거주 중인 190여명의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총 면적 63.12㎡ 규모로 북카페, 놀이방, 상담실, 카페 바(Bar)를 갖췄으며 답십리동에 자리 잡았다. 카페 명칭은 ▲착한(着韓) 카페 ▲카페 이플 ▲그리울 ▲너나소리 중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카페는 북한이탈주민의 재취업을 돕고, 문화적 소외감이나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한 심리 상담을 진행하는 등 이들을 위한 종합적인 복지 공간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구는 동대문구 지역 내 거주하는 북한이탈주민을 소통카페 바리스타로 채용하고, 수요조사를 통해 찾아가는 취업상담서비스 및 맞춤식 매칭상담 부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을 위한 각종 지원제도는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이들이 실질적인 정착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함께 이야기 하기는 힘들다. 이번 소통카페가 같은 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