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3 (일)

  • -동두천 14.3℃
  • -강릉 16.1℃
  • 서울 14.1℃
  • 흐림대전 15.8℃
  • 흐림대구 18.2℃
  • 박무울산 18.2℃
  • 흐림광주 16.2℃
  • 부산 17.0℃
  • -고창 13.5℃
  • 박무제주 16.7℃
  • -강화 16.1℃
  • -보은 16.0℃
  • -금산 15.1℃
  • -강진군 17.0℃
  • -경주시 17.9℃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日 내각, 여당 의원 잇단 ‘망언’으로 골머리…왜

결혼식장서 망언으로 SNS 폭격…음주 폭행에 비판 여론 ‘뭇매’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 내각이 여당 의원들의 실언으로 폭주하는 비난에 휩싸였다. 이들 여당 의원의 잇단 망언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형국이다.


문제를 일으킨 인물은 자민당의 가토 간지(加藤寬治) 중의원 의원이다. 11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그는 전날 호소다(細田)파 모임에서 결혼하는 여성에게 “3명 이상의 자녀를 낳아 키웠으면 좋겠다. 이게 세상을 위한 것이고 남을 위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결혼식) 피로연에서 젊은 여성에게 곧 결혼하죠라고 물어보면 ‘(결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곤 한다면서 그럴 경우 아이를 낳지 않으면 남의 자녀들이 내는 세금으로 노인 요양원을 가게 될 것이라고 몰아붙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발언이 나오면서 야권과 SNS 등에서는 발끈했다. ‘아이를 낳지 않는 여성에 대한 배려가 없다’, ‘또다른 성희롱이다’, ‘출산할 아이의 수를 간섭하는 발언이다는 등 비판이 쏟아진 것이다. 가토 의원은 이에 오해를 초래한 것을 사죄한다며 발언을 철회했다.


그런가 하면 오키나와에서도 술에 취해 행인과 시비가 붙어 서로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주인공은 자민당 부간사장이자 중의원 의원이기도 한 고쿠바 고노스케(國場幸之助) 오키나와현 본부 회장이다. 그는 최근 오키나와 나하(那覇)시 길거리에서 술에 취한 채 행인 남성과 싸움을 했다. 경찰은 두 사람 모두를 검찰에 서류 송치했다.


뿐만 아니다. 지난해에는 자민당을 탈당한 도요타 마유코(豊田眞由子) 전 의원이 비서 폭언·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적이 있다. 이케다 요시타카(池田佳隆) 의원은 가케(加計)학원 스캔들 폭로 인사에 대한 뒷조사를 정부에 요구했다가 물의를 일으켰다.


가토 의원과 고쿠바 의원 모두 2012년 자민당이 정권을 되찾으며 아베 내각 출범과 함께 국회에 들어온 인사들로, 현재 3선 의원들이다. 자민당 내에서는 이들처럼 3선 의원들이 사고를 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3이라는 자조 섞인 표현이 생기기도 했다.




배너


작은 통일 실천하는 공간 ‘북한이탈주민 소통카페’ 연다 [KJtimes=김봄내 기자]4.27 남북정상의 역사적인 만남으로 대한민국 전체에 화해의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와 맞물려 동대문구가 ‘작은 통일’을 실천하는 공간 ‘북한이탈주민 소통카페’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오는 6월 개소를 목표로 공사 중인 카페는 동대문구 지역 내 거주 중인 190여명의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총 면적 63.12㎡ 규모로 북카페, 놀이방, 상담실, 카페 바(Bar)를 갖췄으며 답십리동에 자리 잡았다. 카페 명칭은 ▲착한(着韓) 카페 ▲카페 이플 ▲그리울 ▲너나소리 중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카페는 북한이탈주민의 재취업을 돕고, 문화적 소외감이나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한 심리 상담을 진행하는 등 이들을 위한 종합적인 복지 공간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구는 동대문구 지역 내 거주하는 북한이탈주민을 소통카페 바리스타로 채용하고, 수요조사를 통해 찾아가는 취업상담서비스 및 맞춤식 매칭상담 부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을 위한 각종 지원제도는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이들이 실질적인 정착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함께 이야기 하기는 힘들다. 이번 소통카페가 같은 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