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4.5℃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8.2℃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산업

투스카니 의인, 벨로스터 선물이어 LG의인상 수상까지

[KJtimes=김봄내 기자]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지난 12일 고속도로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멈추지 않고 계속 달리는 차량을 자신의 차량으로 막아 세운 후 운전자를 구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한 한영탁(46)씨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키로 했다.

 

 

한영탁씨는 제2서해안고속도로 조암 나들목 인근에서 중앙분리대와 충돌한 차량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비틀거리며 계속 전진하는 것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 옆을 지나던 한 씨는 운전자가 조수석 쪽으로 기댄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대형 사고의 위험을 우려해 지체 없이 자신의 차량으로 사고 차량을 막아 멈춰 세웠다.

 

 

이어 사고 차량으로 달려가 잠겨있던 창문을 망치로 깬 후 시동을 끄고 운전자를 밖으로 무사히 구해냈다.

 

 

한 씨는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상태여서 더 큰 사고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긴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누구라도 사고 차량을 도우려고 했을 것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충돌로 인해 자칫 자신도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비가 오는 고속도로에서 달리는 차량을 막아선 한 씨의 용감한 선행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보답한다라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지금까지 총 72명을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