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27.6℃
  • -강릉 31.0℃
  • 흐림서울 28.5℃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5.8℃
  • 흐림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2.2℃
  • -강화 22.8℃
  • -보은 29.1℃
  • -금산 28.9℃
  • -강진군 23.4℃
  • -경주시 31.7℃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정치

‘부산시장 선거’ 서병수 후보, 오거돈 후보 캠프 관계자 고발

서 후보 향해 ‘범죄 소굴의 수장’ 표현…‘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죄’로 고발

 

[kjtimes=견재수 기자] 613지방선거 빅매치 지역 중 한 곳인 부산시장 선거가 벌써부터 과열 양상 조짐을 보이고 있다. 4년 만의 재대결이 결국 고소고발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서병수 후보(자유한국당/현 부산시장) 측은 15일 오거돈 후보 캠프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 후보 측에서 낸 '18년 권력 향유 서병수, 호가호위 측근 범죄 만연'이라는 보도자료가 시발점이 됐다.

 

서 후보 측은 오 후보가 지난 8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서 후보를 범죄 소굴의 수장이라는 표현으로 비난한 것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죄에 해당한다며, 보도자료 작성배포에 관여한 오 후보 측 관계자를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오 후보 측은 지난 8일 서 시장의 측근들이 비리 혐의 등으로 줄줄이 처벌 받은 사례를 열거해 측근 관리에 실패한 범죄 소굴의 수장이라 비판했다.

 

피고발인은 오 후보 측이 작성자를 특정하지 않은 관계로 선거사무소 관계자로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당 부산시당은 오 후보 측이 네거티브 선거를 하고 있다며 법적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곽규택(변호사) 서 후보 측 대변인은 부산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 후 오 후보 측이 선거 초반부터 흑색선전에 나서 법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고발장 접수 배경을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