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19.9℃
  • -강릉 16.3℃
  • 맑음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19.1℃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19.2℃
  • -고창 20.2℃
  • 흐림제주 17.5℃
  • -강화 18.7℃
  • -보은 14.6℃
  • -금산 17.5℃
  • -강진군 18.4℃
  • -경주시 13.8℃
  • -거제 18.1℃
기상청 제공

[현장]지자체·기업, 각양각색 공유정책 잇따라 ‘가세중’

기아차는 ‘캠페인’ SK는 ‘오피스 공간’으로 접근

[Kjtimes=정소영 기자]자신이 가지고 있는 물건이나 지식, 경험 등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사용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공유경제에 지방자치단체와 기업들이 가세하면서 다양한 공유정책들이 나오고 있다.


공유경제는 자원의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높이는 활동으로 차량과 승객을 연결하는 우버, 숙박연결업체 에어비앤비가 대표적이다. 지자체의 경우 공유기업을 지정하고 이를 통해 지원하는 방식이 많다.


서울시의 경우 서울시 공유촉진위원회(위원장 문효은)와 함께 지난 2013년부터 공유기업·단체 지정과 지원사업 공모를 추진해왔다. 그동안 총 102개 공유기업(단체) 지정, 107개 공유사업에 공유촉진사업비 153600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도 5개 공유기업을 새로 선정하고 12개 공유기업(단체) 공유촉진사업비 26000만원을 지원했다.


경기도는 성장가능성이 높은 유망 공유기업을 선발하는 공개오디션을 지난달 개최했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공유기업에 1200만원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사업화 자금을 비롯, 민간 엑셀러레이터와 연계해 전문가 멘토링, 네트워킹, 기업소개 훈련, 홍보용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기업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공유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크라우드 펀딩과 데모데이 등 투자유치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서울 용산구는 공유사업에 대한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오는 25일까지 공유경제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있다. 또한 올해 공유도시 사업으로 건축물 부설주차장 개방,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 우리동네 공구함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기존 공유공간 76곳에 민간시설 개방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업들도 유·무형의 자원을 함께 나누고 활용하기 위한 공유경제 정책에 적극적이다. SKC&C는 공유 업무 시스템 표준 모델을 만들어갈 공유 오피스 공간을 분당 사옥(SK u-타워)에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업무 필요에 맞춰 집중존(초집중, 집중, 모션 데스크) 소통존 협업존(협업 좌석)에서 공동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아자동차 차량의 주행거리당 일정금액을 기부하는 청춘, :일을 그리다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청년 소셜 벤처 창업가 10개 팀에게 사회적기업가 전문 멘토링 실제 창업을 위한 법률, 회계, 인허가 관련 자문 실습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 수립 등 초기 사업화 단계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배너



카카오M 합병한 ‘카카오’…증권사 잇따라 ‘호평가’ [KJtimes=김승훈 기자]자회사 카카오M[016170]을 흡수합병한 카카오[035720]에 대해 KB증권과 삼성증권, 신영증권 등 증권사들이 호평가를 내놓고 있다. 전날 카카오는 자회사 카카오M을 흡수합병한다고 공시하면서 “카카오톡과 멜론의 결합을 통해 사용자 확대와 차별화된 서비스로 음악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8일 KB증권은 카카오가 카카오M과의 합병으로 시너지 확대와 투자재원 확보 등 긍정적인 효과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KB증권은 카카오M은 합병 이후 음악·영상 사업부문 분사로 콘텐츠에 대한 투자와 의사결정이 가속할 것이며 이번 합병으로 카카오 주가는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카카오M 주가는 일시적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삼성증권은 카카오가 카카오M의 합병으로 기업가치 개선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 17만원을 유지했다. 카카오는 카카오M과 주식 교환 방식의 합병 계획을 전날 발표했는데 카카오와 카카오M의 주식 교환 기준가격은 전날 종가보다 각각 0.6%, 5.3% 낮은 수준에서 결정된다. 삼성증권은 합병에 따른 단기 기초여건(펀더멘털)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가용 현금 확대 및 카카오톡, 멜론과의 시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