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Kysco ‘이달의 감독상’에 양현종·김주찬

[KJtimes=김봄내 기자]KIA타이거즈 투수 양현종과 내야수 김주찬이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34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19일 광주 SK전에 앞서 시상식을 가졌다.

 

 

양현종은 34월 중 6경기에 선발 등판해 44.1이닝 동안 41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3승을 거뒀다. 특히 2차례나 완투 경기를 펼치는 등 팀의 확고한 에이스 역할을 했다.

 

 

김주찬은 34월 중 26경기에 출전 99타수 32안타(6홈런) 23타점 18득점 타율 0.323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특히 주장으로서 동료후배 선수들을 이끌면서도 팀 타선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이날 시상은 Kysco 김원범 대표가 했고, 상금은 50만원이다.

 

 

한편 선수단의 팀워크 향상과 팬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5시즌부터 시상하고 있는 이달의 감독상은 매달 투수/야수 각 1명에게 돌아가며, 의류 브랜드 Kysco가 후원한다.

 

 

수상자는 팀을 위해 희생하며 묵묵하게 공헌한 선수 가운데 김기태 감독이 직접 선정한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