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23.2℃
  • -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4.1℃
  • 연무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1.8℃
  • 맑음부산 24.7℃
  • -고창 21.7℃
  • 박무제주 20.9℃
  • -강화 19.7℃
  • -보은 23.4℃
  • -금산 23.8℃
  • -강진군 24.3℃
  • -경주시 26.6℃
  • -거제 27.1℃
기상청 제공

일본, ‘들끓는’ 비난여론에 휩싸인 사연

‘과학연구’ 명분 임신한 고래 122마리 도살

[Kjtimes=김현수 기자]“고래는 이미 의도되지 않은 포획이나 해양 오염으로 이미 실질적인 위협을 받는 상태다. 호주를 비롯한 주요 국가들이 일본에 고래잡이를 중단하도록 가장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줄 것을 고대한다.”


일본이 동물단체들로부터 비난여론에 휩싸였다. 지난해 과학 연구를 내세워 새끼를 밴 고래 122마리를 작살로 잡은 것으로 밝혀진 게 이유다. 특히 이번에 일본이 잡은 고래 중 3분의 1 이상이 임신한 고래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비난 여론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실제 국제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의 수석 프로그램 매니저 알렉시아 웰비러브는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와의 회견에서 충격적인 통계이자 일본 고래잡이의 야만성에 대한 슬픈 고발장이라고 개탄하기도 했다.


동물단체들은 고래를 죽이지 않고도 과학적으로 필요한 자료를 충분히 얻을 수 있는데도 굳이 고래를 죽여 형식적인 조사만 진행하는 것은 끔찍하고 불필요한 일본 고래잡이 프로그램의 본질을 추가로 입증하는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면 일본의 고래잡이 현황은 어떨까.


일본이 슬로베이나에서 열린 국제포경위원회(IWC) 과학위원회 회의에 제출한 보고서에서는 현황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남극해에서 진행한 과학고래 프로그램에 따라 잡은 고래는 총 333마리다. 이 중 122마리가 뱃속에 새끼를 가진 채 작살로 도륙됐다. 114마리는 어른이 되기 전의 어린 고래였다.


일본은 이 보고서에서 밍크 고래 떼 중에서 무작위로 1~2마리를 30짜리 펜트리트 수류탄이 달린 작살로 표본조사 했다샘플로 잡은 고래의 임신율이 높았다고 적었다.


일본은 지난해 여름에 2척의 포경선이 하루 12시간씩 143일에 걸쳐 고래잡이를 했는데 이 고래들은 몸체의 무게와 크기 등을 재고, 위의 내용물과 지방 등을 조사한 뒤 각종 부위는 나중에 식용으로 팔려나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1986년부터 국제적으로 금지된 상업적 포경을 우회하기 위한 얄팍한 눈가림이라는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일본은 IWC의 포경 중단 조약에 서명한 상태다. 그럼에도 과학연구 목적의 포경은 허용되는 허점을 이용해 매년 여름 남극해에서 고래잡이를 계속하고 있다.




배너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똑똑하게 사용하는 방법은? [KJtimes=이지훈 기자]멜라민수지 주방용품에는 직접 열을 가하지 말고 세척할 때는 부드러운 스펀지를 이용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똑똑하게 사용하기' 소책자와 동영상을 제작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멜라민수지는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를 결합해 만드는 단단한 플라스틱의 한 종류로, 매끈하고 단단한 표면의 질감과 촉감이 도자기와 비슷한 특징이 있다. 잘 깨지지 않고 가격이 저렴해 식판, 접시, 밥·국그릇, 컵, 조리기구 등 다양한 주방용품에 사용되고 있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은 고온에 직접 또는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균열이 생겨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가 용출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제품의 내열 온도는 대부분 110∼120도이지만 제품마다 내열 온도가 다를 수 있어 표시된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안전하게 사용해야 한다. 오븐의 열이나 전자레인지의 고주파에 의해 멜라민수지가 가열돼 파손될 우려가 있으므로 직접 열을 가해 조리하는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멜라민수지는 자외선소독기와 같이 자외선이 강한 환경에 오랫동안 노출될 경우에는 변색하거나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자외선소독기를 사용해 소독할 때는 3시간 이내로 짧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