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목)

  • -동두천 23.6℃
  • -강릉 21.3℃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3℃
  • -고창 20.5℃
  • 흐림제주 21.6℃
  • -강화 21.7℃
  • -보은 21.8℃
  • -금산 21.7℃
  • -강진군 20.5℃
  • -경주시 23.2℃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전자/ IT / 통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챗봇과 대용량 데이터 이전 상품 출시

[KJtimes=최태우 기자]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 대표 박원기)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챗봇(Chatbot)''데이터 텔레포터(Data Teleporter)' 신규 상품 2종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챗봇'은 네이버의 데이터와 노하우가 축적된 강력한 대화 모델 엔진이 탑재됐으며, 사용자는 고객 상담 등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뛰어난 자연어 처리 기술과 딥러닝 기반의 자가 학습을 통해 자연스러운 대화 연결을 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네이버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의 음성 관련 API와 손쉽게 연동 가능하여 음성 채팅으로의 확장이 용이하며, LINE과 네이버 톡톡, 카카오톡 같은 다양한 메신저 플랫폼과의 연동이 가능하다.

 

 

NBP는 건강한 챗봇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 및 상생을 위해 오는 61일에 챗봇 관계사들을 대상으로 자사의 챗봇 상품을 소개하고, 파트너 리크루팅을 위한 CBT(Closed Beta Test) 프로그램을 안내하는 행사를 열 계획이다.

 

 

챗봇 서비스와 함께 출시된 '데이터 텔레포터'는 대용량 데이터 이전에 특화된 상품이다. 기존 100TB 규모의 대용량 데이터를 100Mbps의 속도로 전송할 경우 평균 100일이 넘게 소요됐으나, '데이터 텔레포터'의 전용 어플라이언스 2대를 통해 전송하면, 불과 하루도 채 걸리지 않는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NBP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수 백만원의 트래픽 비용이 드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도 '데이터 텔레포터'를 사용하면 비용 걱정없이 손쉽게 이전 가능하다""고객 전용 어플라이언스를 통해 해킹의 위험도 사전에 예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똑똑하게 사용하는 방법은? [KJtimes=이지훈 기자]멜라민수지 주방용품에는 직접 열을 가하지 말고 세척할 때는 부드러운 스펀지를 이용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똑똑하게 사용하기' 소책자와 동영상을 제작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멜라민수지는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를 결합해 만드는 단단한 플라스틱의 한 종류로, 매끈하고 단단한 표면의 질감과 촉감이 도자기와 비슷한 특징이 있다. 잘 깨지지 않고 가격이 저렴해 식판, 접시, 밥·국그릇, 컵, 조리기구 등 다양한 주방용품에 사용되고 있다. 멜라민수지 주방용품은 고온에 직접 또는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균열이 생겨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가 용출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제품의 내열 온도는 대부분 110∼120도이지만 제품마다 내열 온도가 다를 수 있어 표시된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안전하게 사용해야 한다. 오븐의 열이나 전자레인지의 고주파에 의해 멜라민수지가 가열돼 파손될 우려가 있으므로 직접 열을 가해 조리하는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멜라민수지는 자외선소독기와 같이 자외선이 강한 환경에 오랫동안 노출될 경우에는 변색하거나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자외선소독기를 사용해 소독할 때는 3시간 이내로 짧게

[증권가]증권사들이 내다보는 증시전망…들어보니 [KJtimes=김승훈 기자]코스피가 지난 2011년과 같은 급락세가 나타나지 않으면 2,400선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이 나왔다. 31일 유안타증권은 이 같은 진단을 내놓고 코스피가 이탈리아 정정불안, 미·중 무역전쟁 우려, 외국인 대규모 순매도, 삼성전자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우려감 등이 겹치며 1.96% 하락했으며 기술적으로는 2400 부근에 이전 저점대 지지대가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일반적인 경우라면 반등이 나와야 하는 상황이지만 전날 강한 하락으로 단기 하락 추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감도 존재한다”며 “중요한 지지대에서 급락세가 이어진 경우는 2011년 8월 초에 나타난 바 있는데 당시는 미국 신용등급 하락의 영향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매도하면서 하락했지만 지금과는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실적을 바탕으로 양호한 주가 흐름을 보인다면 시장 전체적으로 약세로 진행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탈리아 정정불안과 유로존 탈퇴 우려감으로 유럽증시와 유로화가 약세를 보였지만 이런 불안감들이 시장에 충분히 반영돼 당분간 추가적인 충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