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3 (일)

  • -동두천 17.1℃
  • -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19.1℃
  • 박무부산 19.5℃
  • -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5℃
  • -강화 17.6℃
  • -보은 14.4℃
  • -금산 13.8℃
  • -강진군 17.8℃
  • -경주시 18.5℃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일본, 프랑스로부터 ‘공동연구 규모 축소’ 통보받은 까닭

핵연료 재활용 기술 지속 확보 계획 차질 불가피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 정부가 폐로하기로 한 고속증식로 몬주를 대신해 아스트리드(ASTRID)를 통해 핵연료 재활용 기술을 지속해서 확보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프랑스 정부가 일본과 협력해 2030년대에 운용을 목표로 개발하기로 한 고속증식로 아스트리드'의 규모를 대폭 축소하기로 한 까닭이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 내에서는 아스트리드의 규모를 축소할 경우 핵연료 재활용 기술 확보가 어려운 만큼 공동개발에 회의적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분위기다.


31일 아사히신문은 프랑스 정부 관계자가 일본 정부에 아스트리드 건설 비용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고속로 출력을 당초 생각했던 60에서 10~20로 축소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수천억~1조엔(9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건설 비용도 절반씩 부담하자고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스트리드는 프랑스 국내에 건설할 예정이며 착공 시기는 2023년 이후가 될 전망이다. 출력 28인 몬주와 같은 방식으로, 액체 나트륨을 냉각재로 사용한다.


한편 고속로는 고속중성자에 의한 핵분열반응을 이용하는 원자로로, 주로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섞은 혼합화합물(MOX)을 원료로 사용해 방사성폐기물의 양을 줄이는 등의 이점이 있다.




배너






'조두순 사건' 희화화 윤서인, 피해자와 가족에 명예훼손 '피소' [KJtimes=최태우 기자]웹툰 작가 윤서인 씨가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으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피소됐다. 1일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에 따르면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은 지난달 31일 윤씨와 논란이 된 웹툰을 게재한 매체를 대상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윤씨는 2월 23일 공개한 웹툰에서 벌벌 떨며 식은땀을 흘리는 인물에게 아버지로 추정되는 남성이 "딸아∼널 예전에 성폭행했던 조두숭 아저씨 놀러오셨다^^"라고 말하는 모습을 그렸다. 소개받은 남성은 "우리 ○○이 많이 컸네, 인사 안 하고 뭐 하니?"라고 말했다. 웹툰 아래에는 '전쟁보다는 역시 평화가 최고'라고 적었다. 웹툰 내용에 대해 논란이 일자 윤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피해자의 심정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사과했고 매체는 웹툰을 삭제했으나, 윤씨를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4만여 명이 참여하면서 다시 논란이 일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성명에서 해당 웹툰에 대해 "성폭력 피해자와 가족이 느끼는 두려움을 희화화하고 명예를 훼손한 만행이었다"며 "웹툰이 여전히 캡처본으로 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