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즘뜨는 정보

일본 소프트뱅크, ‘화끈한 투자’ 눈길 끄는 이유

“GM 자율주행차 부문에 2조4000억 투자”

[KJtimes=김현수 기자]“크루즈 팀의 통합적 접근과 빠른 적응능력이 사업의 성공을 이루리라는 확신을 하게 했다. 완전 자율주행을 통해 사고위험을 없애고 배출가스와 교통체증까지 해소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GM의 자율주행차 부문 크루즈에 225000만 달러(24250억원)를 투자하기로 해 세간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소프트뱅크는 현재 한국계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끌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눈길을 끄는 것은 IT 투자업계의 대표적 큰 손인 손 회장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비전펀드가 최근 IT 스타트업과 테크 업체들에 실탄을 제공하는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여겨지고 있다는데 있다.


31(현지시간) 포브스·CNBC 등 미국 경제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투자금은 소프트뱅크가 전 세계 IT 분야에 투자하기 위해 만든 비전펀드에서 나오며 이번 투자로 소프트뱅크는 크루즈의 지분 19.6%를 취득하게 된다.


현재 크루즈는 GM의 독립사업부로 운영되고 있는데 GM도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위해 크루즈에 11억 달러(11850억 원)를 자체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는 두 단계로 나눠 크루즈의 자율주행차 개발에 9억 달러를 먼저 쏟아붓고 크루즈의 자율주행차가 상용화 체제로 접어들면 2단계로 135000만 달러를 더 투입하게 된다.


미 경제매체들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의 GM 투자는 2019년부터 시작될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