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3 (일)

  • -동두천 17.1℃
  • -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19.1℃
  • 박무부산 19.5℃
  • -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5℃
  • -강화 17.6℃
  • -보은 14.4℃
  • -금산 13.8℃
  • -강진군 17.8℃
  • -경주시 18.5℃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일본 소프트뱅크, ‘화끈한 투자’ 눈길 끄는 이유

“GM 자율주행차 부문에 2조4000억 투자”

[KJtimes=김현수 기자]“크루즈 팀의 통합적 접근과 빠른 적응능력이 사업의 성공을 이루리라는 확신을 하게 했다. 완전 자율주행을 통해 사고위험을 없애고 배출가스와 교통체증까지 해소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GM의 자율주행차 부문 크루즈에 225000만 달러(24250억원)를 투자하기로 해 세간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소프트뱅크는 현재 한국계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끌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눈길을 끄는 것은 IT 투자업계의 대표적 큰 손인 손 회장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비전펀드가 최근 IT 스타트업과 테크 업체들에 실탄을 제공하는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여겨지고 있다는데 있다.


31(현지시간) 포브스·CNBC 등 미국 경제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투자금은 소프트뱅크가 전 세계 IT 분야에 투자하기 위해 만든 비전펀드에서 나오며 이번 투자로 소프트뱅크는 크루즈의 지분 19.6%를 취득하게 된다.


현재 크루즈는 GM의 독립사업부로 운영되고 있는데 GM도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위해 크루즈에 11억 달러(11850억 원)를 자체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는 두 단계로 나눠 크루즈의 자율주행차 개발에 9억 달러를 먼저 쏟아붓고 크루즈의 자율주행차가 상용화 체제로 접어들면 2단계로 135000만 달러를 더 투입하게 된다.


미 경제매체들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의 GM 투자는 2019년부터 시작될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배너






'조두순 사건' 희화화 윤서인, 피해자와 가족에 명예훼손 '피소' [KJtimes=최태우 기자]웹툰 작가 윤서인 씨가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으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피소됐다. 1일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에 따르면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은 지난달 31일 윤씨와 논란이 된 웹툰을 게재한 매체를 대상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윤씨는 2월 23일 공개한 웹툰에서 벌벌 떨며 식은땀을 흘리는 인물에게 아버지로 추정되는 남성이 "딸아∼널 예전에 성폭행했던 조두숭 아저씨 놀러오셨다^^"라고 말하는 모습을 그렸다. 소개받은 남성은 "우리 ○○이 많이 컸네, 인사 안 하고 뭐 하니?"라고 말했다. 웹툰 아래에는 '전쟁보다는 역시 평화가 최고'라고 적었다. 웹툰 내용에 대해 논란이 일자 윤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피해자의 심정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사과했고 매체는 웹툰을 삭제했으나, 윤씨를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4만여 명이 참여하면서 다시 논란이 일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성명에서 해당 웹툰에 대해 "성폭력 피해자와 가족이 느끼는 두려움을 희화화하고 명예를 훼손한 만행이었다"며 "웹툰이 여전히 캡처본으로 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