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3 (일)

  • -동두천 17.1℃
  • -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19.1℃
  • 박무부산 19.5℃
  • -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5℃
  • -강화 17.6℃
  • -보은 14.4℃
  • -금산 13.8℃
  • -강진군 17.8℃
  • -경주시 18.5℃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일본인 마사키씨의 ‘한국인 유골이 바꾼 삶’<속으로>

40여년 유골문제 헌신…20대 때 한국인 유골 발굴로 인연

[KJtimes=김현수 기자]“처음 유골 발굴을 시작할 때 일본에 끌려온 사람들을 일본인인 우리가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알면서도 발굴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다. 일본 정부가 여전히 모른 척을 하고 있지만 (유골이) 일본에 있는 한 일본인들이 정중하게 모셔야 한다.”


일본 정토진종의 승려이자 고교 교사였던 일본인 마사키 미네오(正木峯夫·72). 그는 지난달 31일 나가사키(長崎)현 이키(壹岐)섬의 사찰 덴토쿠지(天德寺)에 안치된 강제징용자 등 한국인 유골을 처음 발굴한 일본 시민들 중 한 명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강제 징용 등으로 일본에 왔다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한국(조선)인들의 유골을 직접 발굴하고 정부에 발굴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이렇게 수습한 유골의 안식처를 찾고 한국 봉환을 꾀하는데 삶의 상당 부분을 바친 인물이라는 이유에서다

 

마사키씨는 20대 후반 젊은 고교(사회과) 교사였다. 그런데 지난 1974년 교장선생님으로부터 광복 직후 귀국선을 탔다가 난파당해 이키섬에 떠내려온 한국인의 유골을 발굴하는 시민활동가 후카가와 무네도시(深川宗俊·사망)씨의 얘기를 전해 듣고 그를 돕기로 했다.


그가 참여한 시민 그룹은 1976년 한국인 유골 86위를 수습했고 일본 정부를 압박해 인근 쓰시마(대마도·對馬島)에서 유골 45위를 발굴하게 하는 성과를 이뤄 냈으며 이들 유골의 한국 반환을 모색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러자 마사키씨는 모두 131위인 유골을 모실 절을 찾아다녔다. 유골들은 모두 네 곳의 절을 전전했고 안치할 절을 찾지 못하자 그는 한동안 자신의 집에 이 유골들을 모시기도 했다. 결국 2003년부터 사이타마(埼玉)현의 사찰 곤조인(金乘院)에 모셔다.


하지만 이들 유골은 곤조인측이 계속 유골을 모시기 어렵다며 난색을 표하면서 지난달 중순 이후 한달 반 가량 창고나 다름없는 일본 정부 후생노동성의 시설에 있다. 이에 마사키씨를 비롯한 일본 시민 활동가들과 한국 시민단체들이 나섰고 덴토쿠지에 안치됐다.


유골이 돌고 도는 사이 20대였던 마사키씨는 70대 노인이 됐고 유골은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다시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왔다. 이에 그는 유골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가장 큰 책임은 일본에 있지만 한국 정부도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1일 연합뉴스는 마사키씨는 인터뷰에서 유골을 한국에 봉환하라며 맡겼지만 일본 정부는 별다른 이유도 말하지 않은 채 유골을 한국에 보내지 않았고 이런 상황이 지금까지 이어졌다한국 정부도 지금은 (봉환이) 힘들다’, ‘지금은 (유골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계속 말했고 지금도 그렇게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골은 정치적으로 이용되어선 안되는 것이지만 그동안 항상 정치적으로 이용됐고 국가가 관계되면서 정치가 얽혔고 상황이 악화됐다면서 처음에는 민단 등 관련 단체에 부탁하면 유골이 바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랬던 유골이 아직도 일본 여기저기를 떠돌면서 고향에 못간 채 40년 넘는 세월이 흘렀다고 아쉬워했다고 덧붙였다.




배너






'조두순 사건' 희화화 윤서인, 피해자와 가족에 명예훼손 '피소' [KJtimes=최태우 기자]웹툰 작가 윤서인 씨가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으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피소됐다. 1일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에 따르면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은 지난달 31일 윤씨와 논란이 된 웹툰을 게재한 매체를 대상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윤씨는 2월 23일 공개한 웹툰에서 벌벌 떨며 식은땀을 흘리는 인물에게 아버지로 추정되는 남성이 "딸아∼널 예전에 성폭행했던 조두숭 아저씨 놀러오셨다^^"라고 말하는 모습을 그렸다. 소개받은 남성은 "우리 ○○이 많이 컸네, 인사 안 하고 뭐 하니?"라고 말했다. 웹툰 아래에는 '전쟁보다는 역시 평화가 최고'라고 적었다. 웹툰 내용에 대해 논란이 일자 윤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피해자의 심정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사과했고 매체는 웹툰을 삭제했으나, 윤씨를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4만여 명이 참여하면서 다시 논란이 일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성명에서 해당 웹툰에 대해 "성폭력 피해자와 가족이 느끼는 두려움을 희화화하고 명예를 훼손한 만행이었다"며 "웹툰이 여전히 캡처본으로 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