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마사키씨의 ‘한국인 유골이 바꾼 삶’<속으로>

40여년 유골문제 헌신…20대 때 한국인 유골 발굴로 인연

[KJtimes=김현수 기자]“처음 유골 발굴을 시작할 때 일본에 끌려온 사람들을 일본인인 우리가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알면서도 발굴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다. 일본 정부가 여전히 모른 척을 하고 있지만 (유골이) 일본에 있는 한 일본인들이 정중하게 모셔야 한다.”


일본 정토진종의 승려이자 고교 교사였던 일본인 마사키 미네오(正木峯夫·72). 그는 지난달 31일 나가사키(長崎)현 이키(壹岐)섬의 사찰 덴토쿠지(天德寺)에 안치된 강제징용자 등 한국인 유골을 처음 발굴한 일본 시민들 중 한 명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강제 징용 등으로 일본에 왔다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한국(조선)인들의 유골을 직접 발굴하고 정부에 발굴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이렇게 수습한 유골의 안식처를 찾고 한국 봉환을 꾀하는데 삶의 상당 부분을 바친 인물이라는 이유에서다

 

마사키씨는 20대 후반 젊은 고교(사회과) 교사였다. 그런데 지난 1974년 교장선생님으로부터 광복 직후 귀국선을 탔다가 난파당해 이키섬에 떠내려온 한국인의 유골을 발굴하는 시민활동가 후카가와 무네도시(深川宗俊·사망)씨의 얘기를 전해 듣고 그를 돕기로 했다.


그가 참여한 시민 그룹은 1976년 한국인 유골 86위를 수습했고 일본 정부를 압박해 인근 쓰시마(대마도·對馬島)에서 유골 45위를 발굴하게 하는 성과를 이뤄 냈으며 이들 유골의 한국 반환을 모색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러자 마사키씨는 모두 131위인 유골을 모실 절을 찾아다녔다. 유골들은 모두 네 곳의 절을 전전했고 안치할 절을 찾지 못하자 그는 한동안 자신의 집에 이 유골들을 모시기도 했다. 결국 2003년부터 사이타마(埼玉)현의 사찰 곤조인(金乘院)에 모셔다.


하지만 이들 유골은 곤조인측이 계속 유골을 모시기 어렵다며 난색을 표하면서 지난달 중순 이후 한달 반 가량 창고나 다름없는 일본 정부 후생노동성의 시설에 있다. 이에 마사키씨를 비롯한 일본 시민 활동가들과 한국 시민단체들이 나섰고 덴토쿠지에 안치됐다.


유골이 돌고 도는 사이 20대였던 마사키씨는 70대 노인이 됐고 유골은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다시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왔다. 이에 그는 유골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가장 큰 책임은 일본에 있지만 한국 정부도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1일 연합뉴스는 마사키씨는 인터뷰에서 유골을 한국에 봉환하라며 맡겼지만 일본 정부는 별다른 이유도 말하지 않은 채 유골을 한국에 보내지 않았고 이런 상황이 지금까지 이어졌다한국 정부도 지금은 (봉환이) 힘들다’, ‘지금은 (유골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계속 말했고 지금도 그렇게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골은 정치적으로 이용되어선 안되는 것이지만 그동안 항상 정치적으로 이용됐고 국가가 관계되면서 정치가 얽혔고 상황이 악화됐다면서 처음에는 민단 등 관련 단체에 부탁하면 유골이 바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랬던 유골이 아직도 일본 여기저기를 떠돌면서 고향에 못간 채 40년 넘는 세월이 흘렀다고 아쉬워했다고 덧붙였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