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착]한화그룹, 대대적인 지배구조 개편안 마련

정부 ‘일감 몰아주기’ 규제에 부응…기업들 주목

[KJtimes=견재수 기자]한화그룹이 그룹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 방안을 발표, 정부의 일감 몰아주기 해소 요구를 적극 수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감 몰아주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재벌 총수의 대표적인 사익편취 수단으로 지적해 현 정부에서 강력한 규제 의지를 보이고 있는 사안으로 주요 기업들도 정부의 압박에 대책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일 한화에 따르면 한화S&C와 한화시스템의 합병을 통해 에이치솔루션의 한화시스템 지분이 14.5%로 낮아져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에이치솔루션은 김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50%),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25%), 삼남 김동선 씨(25%)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현행 공정거래법상 자산 5조원 이상인 대기업 총수 일가가 비상장사 지분 20% 이상(상장사는 30% 이상)을 보유한 계열사에 내부거래를 통해 연 200억원(혹은 전체 매출의 12%) 이상 일감을 몰아주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있다. 한화 S&C의 경우 2016년 매출 3641억원 중 70.6%2570억원이 내부거래를 통해 나왔다.


특히 한화그룹은 지분 추가 매각 후 에이치솔루션의 나머지 보유 지분 전량을 해소하기로 해 한화S&C를 둘러싼 논란에 확실히 종지부를 찍었다.


한화 한 관계자는 합병 및 지분 매각을 거치면 에이치솔루션의 지분율은 10%대로 낮아져 일감 몰아주기 규제 취지에 실질적으로 부응하게 된다고 말했다.


사실 일감 몰아주기는 한화그룹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올해 1월 공정위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받는 대주주 지분요건을 상장회사 기준을 기존 30%에서 20%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힘에 따라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규제 대상이 늘어나게 된다. 정부의 규제 의지가 강한 만큼 기업들은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마련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재계에서는 회사, 업종별 상황 등 각 기업별 조건을 따지지 않고 지분률만으로 일감 몰아주기를 판단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며 기업의 효율성 감소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한화그룹은 이와 별도로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경영기획실 해체, 이사회 중심 계열사 책임 경영을 강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경영기획실 대신 그룹 차원의 대외 소통강화를 위한 커뮤니케이션위원회와 준법경영 강화를 위한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신설하고 사외이사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개방형 사외이사 추천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화의 일부 계열사는 그동안 그룹 출신의 퇴직 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해 구설에 올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각 계열사에 대한 합리적인 지원 기능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며 각 계열사 이사회를 중심으로 독립 책임 경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