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4 (월)

  • -동두천 24.2℃
  • -강릉 26.4℃
  • 구름많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3.4℃
  • 구름조금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1.8℃
  • 연무부산 22.9℃
  • -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3.9℃
  • -강화 21.4℃
  • -보은 21.2℃
  • -금산 21.3℃
  • -강진군 21.6℃
  • -경주시 24.0℃
  • -거제 24.2℃
기상청 제공

[밀착]한화그룹, 대대적인 지배구조 개편안 마련

정부 ‘일감 몰아주기’ 규제에 부응…기업들 주목

[KJtimes=견재수 기자]한화그룹이 그룹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 방안을 발표, 정부의 일감 몰아주기 해소 요구를 적극 수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감 몰아주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재벌 총수의 대표적인 사익편취 수단으로 지적해 현 정부에서 강력한 규제 의지를 보이고 있는 사안으로 주요 기업들도 정부의 압박에 대책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일 한화에 따르면 한화S&C와 한화시스템의 합병을 통해 에이치솔루션의 한화시스템 지분이 14.5%로 낮아져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에이치솔루션은 김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50%),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25%), 삼남 김동선 씨(25%)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현행 공정거래법상 자산 5조원 이상인 대기업 총수 일가가 비상장사 지분 20% 이상(상장사는 30% 이상)을 보유한 계열사에 내부거래를 통해 연 200억원(혹은 전체 매출의 12%) 이상 일감을 몰아주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있다. 한화 S&C의 경우 2016년 매출 3641억원 중 70.6%2570억원이 내부거래를 통해 나왔다.


특히 한화그룹은 지분 추가 매각 후 에이치솔루션의 나머지 보유 지분 전량을 해소하기로 해 한화S&C를 둘러싼 논란에 확실히 종지부를 찍었다.


한화 한 관계자는 합병 및 지분 매각을 거치면 에이치솔루션의 지분율은 10%대로 낮아져 일감 몰아주기 규제 취지에 실질적으로 부응하게 된다고 말했다.


사실 일감 몰아주기는 한화그룹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올해 1월 공정위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받는 대주주 지분요건을 상장회사 기준을 기존 30%에서 20%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힘에 따라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규제 대상이 늘어나게 된다. 정부의 규제 의지가 강한 만큼 기업들은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마련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재계에서는 회사, 업종별 상황 등 각 기업별 조건을 따지지 않고 지분률만으로 일감 몰아주기를 판단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며 기업의 효율성 감소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한화그룹은 이와 별도로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경영기획실 해체, 이사회 중심 계열사 책임 경영을 강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경영기획실 대신 그룹 차원의 대외 소통강화를 위한 커뮤니케이션위원회와 준법경영 강화를 위한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신설하고 사외이사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개방형 사외이사 추천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화의 일부 계열사는 그동안 그룹 출신의 퇴직 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해 구설에 올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각 계열사에 대한 합리적인 지원 기능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며 각 계열사 이사회를 중심으로 독립 책임 경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