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4 (월)

  • -동두천 25.2℃
  • -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5.2℃
  • -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2℃
  • -강화 19.6℃
  • -보은 25.4℃
  • -금산 25.7℃
  • -강진군 25.9℃
  • -경주시 28.3℃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日 교육당국, 자살학생 ‘왕따’ 사실 은폐했다가 ‘곤혹’

이유는 ‘사무처리가 번잡’ 우려…유족 진상조사 요구에 파문 확산

[KJtimes=김현수 기자]“학교와 교육위원회가 왕따 사실을 감추려고 메모를 함께 은폐했다. 배신당했다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


일본 교육당국이 파문에 휩싸였다. 학교측에 자살 여중생이 왕따를 당했다는 사실을 은폐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난 까닭이다. 때문에 현재 자살 학생의 유족들이 그동안 줄기차게 지자체, 교육당국에 자살의 진상을 밝혀줄 것을 요구하며 또 다른 전쟁을 치르고 있는 형국이다.


4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효고(兵庫)현 고베(神戶)시 교육위원회는 시내 여중생의 자살과 관련해 이 교육위원회 직원이 학교측에 자살 학생이 왕따를 당했다는 사실을 감출 것을 지시한 것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고베시 소재 학교에 재학 중이던 이 여학생은 2016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 당시 학교측은 여학생의 사망 닷새 후 급우들을 면담해 자살 학생이 왕따를 당했다는 사실과 가해 학생이 누구인지를 파악해 메모에 남겼다.


그러나 유족과 교육당국의 창구역할을 한 교육위원회의 수석 지도주사’(과장급)가 이 메모를 공개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이에 학교측은 자살 원인을 조사한 3자 위원회나 자살 학생의 부모에게 메모 존재를 알리지 않았다.


이들 신문은 보도를 통해 문제의 직원이 왕따 사실을 숨기도록 지시한 이유는 어이없게도 사무처리가 번잡해질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교육위원회는 문제의 직원이 메모 존재가 밝혀지면 유족이 정보공개 청구를 다시 할 것이라며 사무처리가 번잡해질 것을 걱정한 모양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