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시크릿노트]‘대기업 때리기’에 경영 리스크 가중

정부 전방위 압박에 지배구조 개편 등 선제적 대응 주력

[KJtimes=견재수 기자]정부의 재벌·대기업 개혁 정책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한 강도로 진행되면서 기업들은 지배구조 개편 등 자구책을 속속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사정당국은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5대 그룹에 대해 전방위적 조사나 수사를 진행 중이고 특히 한진그룹의 경우 갑질 사태에서 비롯된 수사가 조 회장 일가로 확대돼 11개 부처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7일 재계와 관계 당국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초 다스에 대한 소송비 대납 논란으로 시작해 삼성전자 노조 와해 공작 등 올해만 압수수색이 9번이나 진행됐다. 특히 삼성은 경영에 부담을 줄 정도로 압박이 전방위적으로 이어져 삼성 배싱(bashing·때리기)’이란 말까지 나오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위반 논란과 순환출자 처리 결정 번복,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지분 매각 압박 등은 이전에 내려졌던 결정을 정권교체 후 관련 판단 자체를 번복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각에선 같은 사안을 두고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렸다는 말도 안되는 상황이라며 정권 맞춤형 보복이라는 뒷말도 나온다.


현대차그룹도 현대글로비스가 올해 정기 세무조사 외에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에 따라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고 LG그룹도 최근 탈세 혐의로 본사 등이 압수수색을 받았다

 

재계는 정부의 강한 압박 강도에 공정위의 요구에 맞춰 지배구조 개편안과 경영쇄신 등 자체적인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화는 지난달 31일 정부 정책에 맞춰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그룹 중심 경영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경영기획실을 해체하고 준법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이홍훈 전 대법관이 이끄는 준법경영위원회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


준법경영을 하지 않으면 경영권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위기감을 반영한 조치로 기업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적극적 조치란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도 최근 약 13800억원 규모의 삼성전자 주식 매각을 통해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움직임을 사실상 시작했다는 지적이다. 삼성의 경우 국내 대기업의 대표성을 띄고 있는 만큼 최대한 이른 시간 내 지배구조 개편을 마무리 지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강도 높은 압박이 기업의 투명 경영을 강화할 수는 있지만 경제 활성화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과 기업인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경향이 늘면서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경영 리스크가 발생할 수도 있을 듯하다주요 기업들이 지배구조 개편 등 정부의 요구에 맞춰 선제적인 대응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