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3.7℃
  • -강릉 26.2℃
  • 흐림서울 24.2℃
  • 연무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8.3℃
  • 연무울산 28.5℃
  • 연무광주 24.3℃
  • 연무부산 24.1℃
  • -고창 23.9℃
  • 박무제주 22.9℃
  • -강화 21.2℃
  • -보은 24.5℃
  • -금산 24.8℃
  • -강진군 25.6℃
  • -경주시 30.2℃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 10명 중 3명 "사전투표 할 것"...미결정 34%

[KJtimes=이지훈 기자]10명 중 3명에 이르는 유권자가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8()이나 9()에 사전 투표할 의향을 나타냈고, 언제할지 모르겠다는 투표의향 유권자 역시 3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불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6·13 지방선거 투표 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전투표를 하겠다는 응답이 유권자 10명 중 3명에 이르는 28.1%(812.9%, 915.2%)로 나타났다. ‘본투표를 하겠다는 응답은 36.4%였고, ‘투표는 하겠지만 언제할지는 모르겠다는 미결정 응답은 33.5%로 집계됐다.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투표불참 응답은 2.0%.

 

이와 같은 결과는 4년 전 6·4 지방선거 사전투표율(11.5%)의 배를 넘는 것으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사전투표율이 상당 폭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결정 응답 역시 3명 중 1명으로 많은 편으로 나타났는데, 연령별 투표율과 6·12 북미정상회담의 득실 계산에 따른 여야의 사전투표 독려 운동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호남, 40대와 20, 노동직과 사무직 등 직장인,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지지층 등 군소정당 지지층, 중도층과 진보층에서 사전투표 의향이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과 영남, 60대 이상과 50, 가정주부,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보수층은 사전투표 의향이 약간 낮은 양상이었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사전투표 38.1%, 본투표 34.5%, 미결정 24.8%), 광주·전라(31.8%, 43.3%, 미결정 24.2%), 부산·경남·울산(28.5%, 37.1%, 32.6%), 대구·경북(27.8%, 41.5%, 26.4%), 서울(27.7%, 34.5%, 35.8%), 경기·인천(23.1%, 34.6%, 40.7%) 순으로 사전투표 의향이 높았는데,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사전투표를 할지, 본투표를 할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미결정 응답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40(사전투표 34.3%, 본투표 32.2%, 미결정 32.4%)20(31.2%, 43.5%, 24.6%)에서 사전투표 의향이 각각 10명 중 3명 이상이었고, 이어 50(27.3%, 34.1%, 36.5%), 60대 이상(24.4%, 35.7%, 36.6%), 30(23.8%, 37.7%, 36.5%) 순으로 사전투표 의향이 높았다.

 

직업별로는 노동직(사전투표 34.4%, 본투표 30.1%, 미결정 35.0%)과 사무직(33.6%, 32.6%, 33.3%)의 사전투표 의향이 각각 3명 중 1명으로 높았고, 다음으로 자영업(29.3%, 33.4%, 36.9%), 학생(27.0%, 42.3%, 26.6%), 가정주부(20.2%, 40.7%, 35.0%) 등의 순으로 가정주부에서 사전투표 의향이 가장 낮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사전투표 29.6%, 본투표 36.3%, 미결정 33.0%)과 진보층(29.4%, 35.2%, 34.5%), 보수층(27.9%, 39.0%, 30.5%) 순으로 사전투표 의향이 거의 비슷한 가운데, 보수층이 본투표 의향이 다소 높은 양상을 보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사전투표 37.1%, 본투표 31.2%, 미결정 30.8%)과 정의당 지지층(32.2%, 37.0%, 37.0%)에서 사전투표 의향이 30%를 넘었고, 더불어민주당(27.7%, 38.5%, 33.2%)과 자유한국당(25.9%, 38.7%, 33.6%)에서는 다소 낮은 경향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201864()5() 이틀 동안 전국 19세 이상 성인 21,049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8명이 응답을 완료, 4.8%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배너


사전투표 8~9일 전국서 실시...가까운 사전투표소는 어디? [KJtimes=김봄내 기자]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6. 8. ~ 9.까지 이틀간 전국 3,512개의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된다. 별도의 신고는 필요 없으며,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선거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첩부되어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자신의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투입해야 하며,선거구 안에서 투표하는 사람은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투표하려는 사전투표소가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안 또는 밖에 있는지는 사전투표소 입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지가 들어있는 회송용 봉투는 매일 투표가 마감된 후 참관인이 보는 가운데 관할 우체국에 인계하며, 해당 구·시·군선관위에 우편으로 보내진다.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