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방탄소년단 3집, 2주 만에 판매량 166만장 돌파

[KJtimes=이지훈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규 3'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Tear) 판매량이 발매 2주 만에 166만 장을 넘겼다.

 

8일 가온차트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발매된 방탄소년단 3집은 14일 동안 166441장 팔려 월간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이는 가온차트 집계 역사상 가장 높은 월간 판매량"이라며 "단일앨범 월간 판매기준으로는 20009월 조성모 3(1705127·한국음반산업협회) 이후 178개월 만에 166만 장을 넘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3집은 선주문량이 1502552장으로 집계돼 이들의 앨범 중 최다 주문량을 기록했다. 음반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발매 첫 주 판매량(초동)100만 장을 넘겼다.

 

한편 방탄소년단이 데뷔 5주년을 기념해 오는 13일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BTS 프롬 파티 - 리뷰 & 프리뷰'(2018 BTS PROM PARTY -RE;VIEW & PRE;VIEW-) 행사를 연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