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시크릿노트]사정당국, ‘사조그룹 오너일가’…편업승계·일감몰아주기 손댈까

‘자산총액 5조원 이상’ 규제조건 악용…내부거래 등 편법 만연

[Kjtimes=견재수 기자]중견그룹 사조그룹(회장 주진우)의 계열사 사조해표가 일감 몰아주기를 통한 편법 승계 논란과 관련해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8일 재계와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최근 국세청은 대기업과 사주 일가의 세금 없는 부의 대물림에 대해 엄정 대응을 천명하고 편법 상속·증여 대기업·대재산가에 대한 전면 세무조사를 예고했다.


조사 대상은 자녀 출자법인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끼워 넣기 등을 통한 부당이득 제공 친인척·임직원 명의의 협력업체·하청업체·위장계열사 등을 이용한 비자금 조성 차명재산의 편법 증 여와 변칙 상속·증여 행위 기업자금으로 사주 일가에 대한 가공급여 지급·기업 직원을 사주 일가 가사에 동원한 행위 등이다.


사조그룹은 첫 번째 유형인 자녀 출자법인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끼워 넣기 등을 통한 부당이득 제공에 해당되며 국세청은 탈세 혐의가 확인될 경우 세금 추징은 물론 검찰 고발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일감 몰아주기그룹 승계 박차

 

사조그룹은 자산 3조원대 기업으로 사조산업, 사조해표, 사조오양, 사조대림, 사조시푸드, 동아원 등이 상장했고 비상장사가 29개 가량이다. 현재 사조그룹은 고() 주인용 창업주의 장남 주진우(69) 회장이 맡고 있지만 경영권은 주 회장 의 장남인 주지홍(41) 사조해표 상무가 쥐고 있다.


업계에서는 장남 주 상무가 사조인터내셔널, 차남 고() 주제홍 사조오양 이사가 사조시스템즈를 맡아 매출 대부분을 그룹 계열사들과의 거래를 통해 일감 몰아주기 방식으로 사세를 확장, 일찌감 치 승계의 발판을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주 상무는 사조시스템즈를 통해 사조대림(22.4%)·사조해표(23.9%)·사조씨푸드(62.1%) 등 주요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는 사조산업 지분을 확보, 아버지가 보유한 사조산업 지분을 넘겨받는 방식으로 승계를 마쳤다.


사조산업의 최대주주는 사조시스템즈(23.75%)로 주 상무는 201512월 사조인터내셔널을 사조시스템즈에 흡수·합병시키는 방식을 통해 사조시스템즈 지분율을 기존 30.8%에서 39.7%로 늘렸다.


주 상무는 2014년 동생인 주 이사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자 주 이사의 사조시스템즈 지분 53.3%를 상속받고 상속세(30억원)는 사조시스템즈 주식으로 물납했다. 이후 사조시스템즈가 기획 재정부 공개경매에 참여해 물납한 주식을 다시 사들여 주 상무가 직·간접적으로 보유한 사조산업 지분율을 늘렸다.


주 상무는 주 회장의 사조산업 주식 75만주를 물려받을 때 내야 하는 증여세 240억원 가량을 사조 시스템즈를 이용해 세금을 내지 않고 편법승계를 완성한 것이다. 대기업이 총수 일가 지분이 많은 계열사 통합이나 일감 몰아주기로 승계 자금을 마련하는 전형적인 방식이다.


전문가들은 사조의 경우 비상장주식과 회사돈을 활용해 세금 한푼 내지 않고 경영권을 확보했다자산 5조원 미만 중견기업의 일감 몰아주기는 규제를 받지 않는다는 편법을 이용한 전형적인 편법승계라고 지적했다.

 

내부거래로 사세 확장, 상속세 안내기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오너 일가 지분이 30%(비상장사 20%)를 넘는 계열사가 200억원 또는 매출의 12% 이상의 내부거래를 한 경우 규제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이 조건이다 보니 5조원 미만 중견기업은 일감몰아주기 및 내부거래를 통해 편법승계를 하더라도 규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


사조그룹이 내부거래 비중을 높여 편법승계에 적극 활용한 계열사는 사조시스템즈다. 사조시스템즈는 사조산업의 최대주주(23.75%)로 주진우 회장(14.94%)과 아들 주지홍 상무(4.87%)보다 많이 보유하고 있다.


사조시스템즈는 그룹 계열사의 부동산 임대 및 관리·경비업, 전산 등을 도맡아왔다. 2010년 사실상 매출 전량을 그룹 일감에 의존해 34억원, 2012년과 2013년에는 내부거래 비중이 각각 91.3%(내부거래매출 63억원), 91.9%(내부거래매출 70억원)에 달했다.


2014(71억원)2015(87억원)에도 그룹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는 계속 증가했다. 2016년에는 사조인터내셔널을 흡수합병하면서 일감 총액이 237억원으로 폭증했고 지난해에도 내부거래 비중 75.3%, 일감 총액은 260억원이다.


결국 주 상무가 사조시스템즈를 통해 사조산업의 최대 주주가 되면서 상속세를 한 푼도 내지 않고 사조그룹의 지배력을 확보하는데 성공했고 승계작업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셈이다.


사내외 이사회, 내부견제 무용지물

 

기업의 편법 승계는 사내외 이사회에서 견제 기능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중견기업의 경우 오너가 관련 인물들이 사내외 이사를 대부분 맡고 있다 보니 이사회 의사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사실상 견제 역할을 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사조그룹 역시 주진우 회장과 주 상무의 모친 이일향(87) 이사를 포함해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3명 중 2명은 사조그룹 출신이다.


실제로 지난 52일 사외이사가 감사위원 자격으로 제출한 내부감시장치에 대한 감사의 의견서에 따르면 “20171231일로 종료되는 회계연도의 내부감시장치의 가동에 있어서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취약점은 발견되지 아니했다고 밝혀 합리적인 감시 기능이 작동되지 않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