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즘뜨는 정보

일본대학들 ‘군사연구 거부’ 확산되고 있는 ‘속사정’

“정부의 연구 개입 소지 있다” 지적에 따른 것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의 일부 대학들이 군사연구에 대해 거부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그 내막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실제 올해 들어 교토(京都)대가 지난 3월 평화를 위협하는 군사연구를 하지 않는다는 기본방침을 공표했으며 앞서 간사이(關西), 시가(滋賀)현립대, 호세이(法政)대 등이 비슷한 방침이나 총장 명의 성명을 발표했다.


8일 교도통신은 일본 방위성의 기초연구 지원을 받던 홋카이도(北海道)대가 지원을 그만 받기로 했으며 이 대학은 군사전용이 가능한 기초연구를 지원하는 방위성 공모제도로 그동안 약 2330만엔(22818만원)을 지원받았지만 지난 3월 방위성에 관련사업을 지속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홋카이도대는 2016년도부터 선박 등이 받는 물의 저항을 줄이는 연구를 시작, 당초 2018년도까지 지속할 계획이었다. 2015년 시작된 방위성 공모제도로 총 9개 대학이 현재까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지만 지원 받은 대학이 중도에 스스로 그만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교도통신은 보도를 통해 일본 과학자들의 대표기관인 일본학술회의는 방위성 공모제도로 관련 연구가 군사연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지난해 정부가 연구에 개입할 소지가 있다며 문제가 많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고 홋카이도대 홍보과는 이러한 성명을 존중, 향후 일본학술회의 검토 결과를 참고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