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에 1억원 기부한 까닭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 주관에 800여명 참여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내 관련 박물관에도 팸플릿을 비치하고 여러 단체의 회보를 통해서도 회원들에게 발송했다. 평화 집회 참가자들에게도 나눠준 끝에 개인 800여 명, 단체 12곳에서 돈을 보내줬다.”


일본인 800여 명과 시민단체 12곳이 오는 829일 경술국치 108주년을 맞아 개관하는 식민지역사박물관에 약 1억원의 성금을 내놓아 그 배경이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민족문제연구소(이하 민문연)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이 오는 9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민문연에서 열리는 기금 전달식에서 성금 1345만원을 연구소에 기부하며 이날 전달식에는 안자코 유카 모임 공동대표와 야노 히데키 사무국장을 비롯해 일본에서 20여 명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민문연에 따르면 이번 모임은 애초 약 5000만원(500만엔) 모금을 목표로 했지만 약 두 배에 달하는 1억여원을 모았다. 일본 광역지자체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가운데 성금이 나오지 않은 곳은 단 두 곳뿐이었다는 게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의 설명이다.


민문연 관계자는 이 단체는 박물관 건립을 응원하는 취지로 201511월 발족했다전체 개인 기부자 중 100만 엔(1000만원) 이상 기부자가 2, 1만 엔 이상 기부자가 250여 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만 엔 이상 기부자를 상대로 박물관 입장권을 발송할 계획이라면서 공항에서 박물관 근처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올 수 있도록 5000원을 충전한 교통카드를 입장권에 동봉할 예정으로 앞으로도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이 더 많이 박물관을 찾아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