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7.8℃
  • -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8.2℃
  • 맑음대전 28.5℃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3.3℃
  • -고창 28.6℃
  • 맑음제주 25.8℃
  • -강화 26.3℃
  • -보은 24.8℃
  • -금산 26.3℃
  • -강진군 26.3℃
  • -경주시 20.4℃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일본인들,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에 1억원 기부한 까닭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 주관에 800여명 참여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내 관련 박물관에도 팸플릿을 비치하고 여러 단체의 회보를 통해서도 회원들에게 발송했다. 평화 집회 참가자들에게도 나눠준 끝에 개인 800여 명, 단체 12곳에서 돈을 보내줬다.”


일본인 800여 명과 시민단체 12곳이 오는 829일 경술국치 108주년을 맞아 개관하는 식민지역사박물관에 약 1억원의 성금을 내놓아 그 배경이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민족문제연구소(이하 민문연)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이 오는 9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민문연에서 열리는 기금 전달식에서 성금 1345만원을 연구소에 기부하며 이날 전달식에는 안자코 유카 모임 공동대표와 야노 히데키 사무국장을 비롯해 일본에서 20여 명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민문연에 따르면 이번 모임은 애초 약 5000만원(500만엔) 모금을 목표로 했지만 약 두 배에 달하는 1억여원을 모았다. 일본 광역지자체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가운데 성금이 나오지 않은 곳은 단 두 곳뿐이었다는 게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의 설명이다.


민문연 관계자는 이 단체는 박물관 건립을 응원하는 취지로 201511월 발족했다전체 개인 기부자 중 100만 엔(1000만원) 이상 기부자가 2, 1만 엔 이상 기부자가 250여 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만 엔 이상 기부자를 상대로 박물관 입장권을 발송할 계획이라면서 공항에서 박물관 근처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올 수 있도록 5000원을 충전한 교통카드를 입장권에 동봉할 예정으로 앞으로도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이 더 많이 박물관을 찾아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사전투표 8~9일 전국서 실시...가까운 사전투표소는 어디? [KJtimes=김봄내 기자]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6. 8. ~ 9.까지 이틀간 전국 3,512개의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된다. 별도의 신고는 필요 없으며,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선거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첩부되어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자신의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투입해야 하며,선거구 안에서 투표하는 사람은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투표하려는 사전투표소가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안 또는 밖에 있는지는 사전투표소 입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지가 들어있는 회송용 봉투는 매일 투표가 마감된 후 참관인이 보는 가운데 관할 우체국에 인계하며, 해당 구·시·군선관위에 우편으로 보내진다.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