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진단]강남발 건설·부동산 침체…추세화로(?)

‘억’소리 재건축초과이익부담금 등 각종 악재 산재

[Kjtimes=견재수 기자]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정책으로 건설업 침체와 주택 거래절벽, 부동산시장 양극화 등 부동산 조정 국면이 시작됐다는 지적 속에 자칫 경기 침체까지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1일 서울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5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5308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1194 )의 반토막 수준이다. 여기에 서울 전셋값 약세도 12주째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6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은 전주(-0.03%)보다 하락폭이 커졌고 지역별로 송파(-0.38%) 서초(-0.11%) 광진(-0.10%) 금천(-0.10%) 양천(-0.05%) 은평(-0.05%) 순으로 전셋값이 하락했다.

 

강력한 부동산 정책, 매매·전세 가격 하향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도 상승세 둔화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재건축아파트(-0.05%)는 매수·매도자 모두 관망세가 짙어져 개포, 잠실 위주로 가격이 하향 조정되는 분위기다. 부동산 가격 고공행진을 이끌던 강남 일대 아파트 시장의 흐름을 바꿔놓은 것은 올해 부활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택경기 침체로 한동안 유예됐다가 올해 다시 부활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는 1호 부담금 예정 산정단지인 강남 서초구 반포동 반포현대아파트에서 소리가 나는 부담금 예정액을 내놓아 큰 충격을 주었다.


해당 아파트의 산정액은 조합원당 평균 13500여만원으로 조합이 당초 예상한 850만원보다 16, 수정한 7000여만원의 2배 수준의 금액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서초구청 통지 다음 날 업무 매뉴얼에 근거해 적정하게 산정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강남권 재건축시장에 연초 정부의 부담금 시뮬레이션이 현실로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올 초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부담금이 조합원당 평균 44000만원, 최고 84000만원으로 추산된다고 공개한 바 있다.


반포현대에 이어 서초구 반포동 반포3지구와 강남구 대치동 쌍용2, 송파구 문정동 136 단독주택 재건축구역 등이 조만간 부담금 예정액을 산정할 단지들이 대기하고 있어 더 많은 예정액이 나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예상외로 거액의 재건축 초과이익부담금이 나오면서 후폭풍이 거세다가구당 최대 85000만원까지 재건축 부담금이 나올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현실이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심마저 시장에 돌고 있다고 귀띔했다.

 

부동산 경기, 경기침체 영향 우려

 

부동산 침체로 인한 거래절벽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시장의 시각이다. 하반기 부동산 주택시장은 금리인상과 대출규제, 공급물량 증가로 한 차례 더 조정을 받을 수 있고 정부가 올 하반기 이후 주택 보유세 인상도 고려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내 경제 연구기관들도 최근 국내 경제 성장을 이끈 건설·부동산시장 침체가 경기 침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5월 발표한 ‘KDI 경제전망에 따르면 국제 경제성장률 하락의 원인중 하나로 건설투자 부진을 꼽았다. 특히 2016년과 2017년 각각 10.3%7.6%였던 건설투자는 올해 - 0.2%, 내년 -2.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LG경제연구원도 ‘2018년 국내외 경제전망에서 건설사들의 주택투자 증가율은 지난해 14.9%에서 올해 2% 내외로 뚝 떨어진다면서 분양계획이 실현되지 않을 수 있는 가능성을 고려할 때 주택투자는 마이너스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