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조금서울 13.9℃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7℃
  • 연무광주 15.1℃
  • 흐림부산 15.2℃
  • 맑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14.6℃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현장]‘삼성 이재용’…해외 광폭행보로 ‘답 찾는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을 성장동력 모색

[KJtimes=견재수 기자]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어두운 실적 전망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글로벌 광폭 행보가 눈길을 끈다. 스마트폰 이후의 새로운 먹을거리를 찾아야 하는 삼성의 중심에 이 부회장의 경영행보가 자리고 있어서다. 그는 최근들어 스마트폰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미래 먹거리 찾기에 더욱 분주한 모습이다.


유진투자증권은 11일 삼성전자에 대해 스마트폰 갤럭시S9(이하 S9) 판매 부진을 반영해 2분기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이승우 연구원은 “S9은 공식 출하 당시에는 판매가 양호했으나 실제 판매가 반영된 2분기부터 출하량이 기대치를 밑돌아 기존 1500만대에서 950만대로 낮췄다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역시 157000억원에서 152000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2분기 부문별 영업이익은 반도체 122000억원, 디스플레이(DP) 2000억원, IM 24000억원, 소비자가전(CE) 5000억원으로 추산했다.


이렇게 2분기 실적이 기대를 밑돌고 여러 불확실성이 존재하다 보니 이 부회장의 해외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 미팅과 현지 시장 점검에 더욱 의미를 두는 시각이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5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3월 말 유럽을 거쳐 캐나다 출장, 지난달에는 중국과 일본에 이어 지난 31일 홍콩과 일본을 다시 방문하는 글로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첫 출장에서 인공지능(AI) 분야, 두 번째 출장은 부품 사업 등에 초점을 맞췄고 이번 출장에선 일본 우시오(Ushio) 전기와 야자키(Yazaki) 등을 찾아 전장사업 위주로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서는 반도체를 제외한 나머지 부문에서 상대적으로 고전하는 상황에서 인공지능(AI)에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의중이 반영됐다는 시각이다.


이에 따라 관련 분야 사업도 분주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미국 실리콘밸리 AI 연구센터 설립 등으로 AI 역량 강화를 시작했고 이 부회장이 첫 해외 출장으로 유럽과 캐나다의 AI탐방을 다녀온 후 지난달 22일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을 위한 글로벌 5대 거점 구축 전략을 발표했다.


또한 지난해 미국 인텔을 제치고 반도체 업계 선두를 차지한 여세를 몰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사업에서도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내 연구개발(R&D) 조직으로 기존 메모리·시스템LSI·반도체·PKG(패키지)·LED(발광다이오드생산기술·소프트웨어·디스플레이 등 8개 연구소에 '파운드리 연구소'를 추가해 파운드리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기술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한 관계자는 반도체 산업의 속성상 이른바 수퍼호황이 언젠가 꺾일 수밖에 없어 차세대 먹거리를 마련하는게 급선무라며 삼성전자가 AI와 파운드리,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바이오 등을 신성장동력으로 주력하는 움직임과 이 부회장의 최근 글로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은 맥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경피용 BCG 백신'서 비소 검출...영아 접종 백신 [KJtimes=이지훈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일본균주)'이다. 이번 조치는 일본 후생성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일본 후생성은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첨부용액에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므로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검토하는 한편 국내에는 대체품인 피내용 BCG 백신이 공급 중이라는 상황을 고려해 해당 제품을 우선 회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 남아있다. 단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일부 접종에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므로 영유아


'사의 찬미' 포스터 전격 공개...이종석, 신혜선 '애틋' [KJtimes=이지훈 기자]드라마 ‘사의찬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특집극 ‘사의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의 일화를 그린 작품이다. 1991년 제작된 동명의 영화 ‘사의찬미’와 달리 윤심덕과 김우진의 비극적 사랑 외에도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극작가 김우진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할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화려한 캐스팅 또한 ‘사의찬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종석(김우진 역), 신혜선(윤심덕 역)이 극 중심에서 비극적 사랑을 그려내는 것. 뿐만 아니라 ‘닥터스’, ‘낭만닥터 김사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공동 연출한 박수진PD의 입봉작으로도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일 ‘사의찬미’ 포스터 2종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종석, 신혜선 두 주인공의 아련하고도 완벽한 어울림은 물론 드라마 ‘사의찬미’가 보여줄 진실한 사랑과 묵직한 울림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어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의찬미’ 2종의 포스터는 모두 극중 분위기와 시대상을 보여주듯 흑백으로 제작됐다. 먼저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