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20.5℃
  • -강릉 19.2℃
  • 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2.5℃
  • -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19.8℃
  • -보은 23.2℃
  • -금산 25.3℃
  • -강진군 23.9℃
  • -경주시 21.4℃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변화에 대한 열망이 만든 결과"

[KJtimes=이지훈 기자]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선거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김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득표율 51.18%(96104)를 기록해 한국당 김태호 후보 득표율 44.54%(83637)보다 6.64% 포인트나 높았다.

 

김 당선인은 "이번 선거가 이젠 바꿔야 한다는 도민의 변화에 대한 강렬한 열망이 만든 결과라고 생각한다""전국에서 경남의 변화를 지지하고 성원하는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진단]‘해빙 분위기’ 형성한 한반도…증권가 시각 들어보니 [KJtimes=김승훈 기자]북미회담이 끝나면서 한바도에 해빙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이에 따라 증시도 출렁거리는 분위기다. 그러면 증시 전문가들은 어떤 시각으로 보고 있을까. 14일 유안타증권은 통일펀드에 대해 긴 호흡의 장기투자가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북한 경제 개발은 장기간이 걸리기 때문에 통일펀드는 장기투자할 수 있는 투자자에게 추천하며 20~30년 후 은퇴나 상속 등의 방법으로 하는 호흡이 긴 투자에도 적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유안타증권은 통일펀드가 성공하려면 액티브 유형과 확실하게 구분되는 투자 전략으로 액티브 유형을 넘어서는 성과가 필수적이라며 통일 관련 투자는 계획과 실행에서 시간이 필요해 투자 기간은 장기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KB증권은 북미정상회담 후 실제 비핵화와 경제 제재 해제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남북 경협주가 단기조정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KB증권은 한국 증시의 경우 지난 3월부터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프라 투자 관련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으며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이 시점에서 이들 업종에 대한 기대감은 약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같은 날, 메리츠종금증권은 북미정상회담이 마무리되면서 남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