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20.5℃
  • -강릉 19.2℃
  • 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2.5℃
  • -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19.8℃
  • -보은 23.2℃
  • -금산 25.3℃
  • -강진군 23.9℃
  • -경주시 21.4℃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文 대통령 국정지지율 다시 75%선 넘어서...북미정상회담 효과?

[KJtimes=이지훈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올라 75% 선을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성인 16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지난주 주간집계보다 2.8%포인트(p) 오른 75.1%로 집계됐다.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0.7%p 내린 20.6%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2주째 상승해 5주 만에 다시 75% 선을 돌파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의 상승세는 사상 처음으로 개최된 6·12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경기·인천(81.0%), 서울(75.3%), 충청권(72.3%), 호남(89.8%), 60대 이상(68.5%)30(83.0%), 20(78.5%), 중도층(74.2%)과 진보층(93.3%)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다.

 

다만 보수층(36.4%·9.4%p)에서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6·13 지방선거가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야당의 정부 심판·견제 공세가 한층 강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배너



[진단]‘해빙 분위기’ 형성한 한반도…증권가 시각 들어보니 [KJtimes=김승훈 기자]북미회담이 끝나면서 한바도에 해빙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이에 따라 증시도 출렁거리는 분위기다. 그러면 증시 전문가들은 어떤 시각으로 보고 있을까. 14일 유안타증권은 통일펀드에 대해 긴 호흡의 장기투자가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북한 경제 개발은 장기간이 걸리기 때문에 통일펀드는 장기투자할 수 있는 투자자에게 추천하며 20~30년 후 은퇴나 상속 등의 방법으로 하는 호흡이 긴 투자에도 적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유안타증권은 통일펀드가 성공하려면 액티브 유형과 확실하게 구분되는 투자 전략으로 액티브 유형을 넘어서는 성과가 필수적이라며 통일 관련 투자는 계획과 실행에서 시간이 필요해 투자 기간은 장기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KB증권은 북미정상회담 후 실제 비핵화와 경제 제재 해제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남북 경협주가 단기조정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KB증권은 한국 증시의 경우 지난 3월부터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프라 투자 관련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으며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이 시점에서 이들 업종에 대한 기대감은 약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같은 날, 메리츠종금증권은 북미정상회담이 마무리되면서 남북